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에서 문닫는 교회 날로 증가

매주 75` 150개가 문닫아 연보 가지고 교회 찾는 신도 줄어

물가폭등 경제 궁핍 받기만 하는 교회에 출석하지 않아




코로나 펜데믹으로 교회를 나가는 신도들이 너무도 많이 줄어 문을 닫는 교회가 늘어나고 있다. 미국 개신교의 60%를 차지하는 미국 34개 개신교 교단의 자료를 라이프웨이가 분석한 결과, 2019년에 개척한 교회보다 문을 닫은 교회가 더 많다는 결과를 내놓았다. 팬데믹 전인 2019년에 4,500 교회가 문을 닫았으며, 3,000 교회가 개척되어 1,500 교회가 줄어들었다.

이는 2014년에는 3,700개 교회가 문을 닫았지만, 4,000개 교회가 개척되어 교회수가 늘어난 것과 비교가 된다. 전문가들은 팬데믹의 여파로 교회 문을 닫는 교회의 수가 2~3배가 될 것으로 예상했다. 미국에는 32만~35만개의 개신교 교회가 있기에 4,500개 교회의 폐쇄는 1.4%의 손실을 의미한다. 지난 4월에 발표된 UCC교단 기관의 연구는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 동안 미국에서 매년 3,850~7,700개, 즉 매주 75~150개의 교회가 문을 닫은 것으로 추정했다. 교회 폐쇄의 가장 큰 이유는 교인의 감소이다. 갤럽의 지난 3월 여론 조사에 따르면 미국인의 절반이하인 47%만이 교회 등 종교기관에 소속해 있으며 2000년에 비해 70% 이상 감소했다. 또 노후한 건물유지 등 비용의 증가, 그리고 팬데믹 후 대면 예배로 돌아가는 것을 꺼리는 교인들의 시대적인 경향도 영향을 미친다. 사람들은 영적인 것을 찾고 있으며 복음이 답”이라고 강조하고 있다.최근 남침례교(SBC)의 발표에 따르면, 팬데믹이 절정이던 2020년에 교인수는 2019년에 비해 3% 감소했다.

팬데믹으로 침례를 준 사람의 수도 48% 감소했다. 하지만 2025년 말까지 5천개의 교회를 개척하겠다는 적극적인 교단정책에 따라 협력교회의 수는 오히려 62​​개 증가한 47,592 교회가 되었다


HOLY CHURCH HEAVEN STAR


찬양과 찬송 국제복음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