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에 전술 핵 배치 공유 윤석렬 주장 논란

미국의 정책은 윤석렬 공약 지지하지 않아
양키타임스,"무식 뛰어넘어 정신병자 수준" 힐난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미국에 전술핵 배치, 핵 공유를 요구하겠다고 한 것과 관련, “국가망신은 시키지 말아야 한다”고 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규탄했다.


고 의원은 29일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윤석렬 발언에 “미국 관계자가 ‘미국의 정책은 해당 공약을 지지하지 않는다’라고 공개적으로 비난했다”며 이 같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 22일 외교안보분야 11대 공약을 발표하며 국민 안전이 위협받는다면 전술핵 배치와 핵 공유 등을 미국에 요구할 것이라고 했다.


고 의원은 “아무리 야당의 대선 예비 후보이긴 하지만 국제적인 안보와 관련된 발언을 함부로 할수 있느냐며 윤씨의 발언은 낯부끄러운 일”이라며 “국가,외교라는 것에 대한 기본을 알고 하는것인가라고 했다. 그러면서 “나라를 운영한다는 건 정책만으로 되는 게 아니다.


사회자가 ‘야당 대선 토론회는 어떻게 봤느냐’는 취지의 질문을 하자 고 의원은 윤 전 총장을 겨냥해 “(토론에) 나오면 나올 수록 진짜 대책이 필요하겠구나 하는 분은 있다”고도 했다. 앞서 미국 양키타임스( yankeetimes.com)는 5015 작계에 대한 윤석렬의 외교 안보관은 무식을 뛰어 넘어 정신병자 수준이다 고 보도한바 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