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청구 21만 8000건, 내년에는 더 증가예상



미국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전주보다 1만2000건 늘어 21만8000건에 달했다고 노동부가 28일 발표했다.
시장 예상치는 21만건 증가인데 실제로는 이를 8000건이나 웃돌았다. 지난 10월 이래 최저 수준을 보였다고 노동부는 전했다.계속 실업수당 수급자 수는 12월16일로 끝난 주에 전주 대비 1만4000명 늘어난 187만5000명에 이르렀다.
미국 기업의 해고 동향을 반영하는 실업수당 청구의 증가는 미국 경제와 노동시장의 둔화를 시사한다.

고용시장 냉각은 임금 상승을 제한하고 인플레이션 압력도 완화할 것인 만큼 연준에 긍정적인 소식이 되는 셈이다.
블룸버그통신은 27일 여러 지역 연방준비은행(연은) 조사 결과라며, 미국 고용주들은 내년에 고용을 줄일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지역 연은들의 고용 관련 데이터는 인플레이션을 잡으려는 중앙은행의 노력이 경제에 반영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델라웨어, 펜실베이니아 대부분, 뉴저지 남부를 포함하는 필라델피아 연은 관할 지역에서는 제조업체들의 고용 기대치가 2009년 이후 가장 약한 수준이다.

뉴욕 연은에 따르면 뉴욕주에서 더 많은 고용을 예상하는 제조업체들의 비율은 2017년 3월 이후 최저치다.댈러스 연은의 두 차례 조사에서는 텍사스주의 제조업체 및 서비스업체의 약 30%가 "이상적인" 인력 수준에 있다고 답했다.
이는 연초보다 약 7%포인트 증가한 수치다. 리치먼드 연은의 12월 공장 고용 전망 지표는 2020년 5월 이후 최저를 기록했다. 기업들은 숙련 인력 부족이 여전히 문제라고 말하지만, 이들 연은 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동 공급은 수요와 균형 상태인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과 관련해서도 상승세가 둔화할 전망이다.

댈러스 연은에 따르면 연간 임금 인상률이 2021년 7%, 지난해에는 그 이상이었지만, 내년에는 4.3%로 약화할 것으로 보인다. 캔자스시티 연은 지역에서는 임금 기대치가 3년 만에 최저치로 하락했다. 연은들의 이번 결과는 다음 주 당국의 월간 고용 보고서에 앞서 나온 것으로, 이달에는 일자리가 17만건 증가했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전문가들은 내년 첫 3개월 동안 일자리가 월평균 8만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는데, 이는 올해 4분기의 절반 수준이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