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국인 한국방문 37년만에 크게 감소

1년전 비해 79% 감소 22만명

1984년 이래최소 재미동포들도 입국 꺼려

일본인들 거의없고 중국인 들만 들락날락



코로나19 영향으로 지난해 한국 방문 미국인 수가 37년만에 최고로 떨어져 지난해만 79% 감소 22만명이 한국을 찾았다.


한국방문객에 대해 일률적으로 2주 격리시키는 문재인 정부의 외국인 입국에 대한 코로나 방어정책은 한국방문을 꺼리게 하는 요인으로 작용하고있다.재미동포들은 고국방문을 무서워하고 꺼리고 있다. 일본관광객은 발길이 끊겼고 중국인들만 들락날락 하고있다.


한국관광공사 LA지사가 8일 공개한 2020년 주요 국가 방한객 통계 자료에 따르면 미국에서 한국으로 입국한 방한객 수는 총 22만417명으로 104만4038명을 기록했던 2019년에 비해 78.9%가 급감했다. 월평균 방한객 수로는 2019년 8만7003명에서 지난해 1만8368명으로 줄었다. 방한객 수 21만2986명을 기록했던 지난 1984년 이래 최저치다.


미국인 방한객 수는 지난 2004년 50만명, 2008년 60만명, 2013년 70만명, 2016년 80만명으로 꾸준히 늘어나다가 2019년 100만명을 돌파했다. 지난해 1월만 하더라도 방한객이 6만7255명으로 전년 동기 6만2737명보다 7.2% 증가했으나 코로나바이러스 보도가 나오기 시작한 2월에는 4만명 대(4만 2439명)로 급감하기 시작했다.


3월 미국인 방한객 수는 겨우 1만명대를 유지하고 4월에는 6417명으로 10만2524명이었던 전년 동기보다 93.7%나 줄며 연중 최저치를 기록했다. 이후 5월부터는 서서히 회복세를 보이기 시작했다. 8월에는 1만3368명으로 연중 최고치를 기록한 후 연말까지 1만2102~1만3100명 사이를 오갔다.


총방한 외국인 중 미국인이 차지하는 비율은 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전체 외래 방한객 수는 251만9118명으로 1750만 2756명이었던 2019년보다 85.6%가 감소한 가운데 미국인 방한객은 8.75%를 차지해 전년 5.96%보다 2.79%포인트 증가했다


전체 방한객 가운데 해외 한인은 2만6391명으로 전년 19만2502명에 비해 86.3% 감소했으며 전체의 1.05%를 차지해 전년도 1.1%에서 소폭 감소했다.


yankeetimes Radiochosun


국제방송 www.usradiostar.com

2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