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국 고용증가세 역사적 진전, 일자리 85만개 증가

식당 술집 접객업소 영업재개 한몫 이뤄

조 바이든,인프라 예산 등 추가 투자 강조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6월 미국 고용 시장이 상당 폭 개선됐다는 노동부 지표가 미국의 역사적인 경제 회복을 반영한다면서 인프라 분야 등에 대한 추가 투자를 강조했다.


이날 백악관 연설에서 미국 경제를 100년 만의 최악의 위기로 몰아넣었지만 이제는 대 유행을 몰아내고 벗어나게 하는 역사적인 진전에 이르렀다고 말했다. 노동부는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가 작년 8월 이후 최대폭 증가인 85만 개가 늘어났다고 밝혔다.


백신 접종 가속화로 대유행 관련 규제가 대폭 완화하면서 미국인의 경제활동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6개월 연속 일자리 증가세를 보였다. 다만 지난달 실업률은 전달보다 소폭 상승한 5.9%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일자리 증가는 올해 초 의회를 통과한 대유행 구제안의 직접적인 결과”라고 평가했다.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더 많은 이들을 업무에 복귀시키기 위해서는 할 일이 더 많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국가 경제 발전 지속을 위해서는 인프라 예산 등에 대한 투자가 있어야 한다는 점을 강조했다.


6월 비농업 일자리 85만개 증가 수치는 전문가 전망치 72만개를 큰 폭으로 상회했다. 미국의 일자리는 올해 들어 6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코로나19 대유행의 직격탄을 맞았던 레스토랑과 술집을 비롯한 레저·접객업에서 가장 많은 34만3천개의 일자리가 증가하고, 정부 공공부문 일자리도 지난달 18만8천개 늘어나 고용 회복세를 뒷받침했다.


일자리가 예상보다 많이 늘어난 것은 각종 영업 규제가 거의 다 완화되고, 대규모 백신 접종에 따른 미국인들의 경제·사회 활동 증가로 전반적인 경제 성장이 빨라지고 있기 때문이다.


실직자들의 일자리 복귀를 저해하는 요인으로 지목된 연방정부의 특별 실업급여 지급도 오는 9월 초까지 종료될 예정이어서 고용시장이 호황이 이어질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제롬 파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의장은 지난달 22일 의회에 출석해 “백신 접종 증가 등에 힘입어 향후 몇 달 동안 일자리가 더 많이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꾸준한 증가세에도 불구하고 지난달 현재 미국의 일자리 수는 코로나19 대유행 이전 수준과 비교해 여전히 676만개 모자란 상태라고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

0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