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국경 안보가 더 급하다 ! 공화당, 우크라 지원 반대 민주당과 대립 격화

공화당, 상원 브리핑서 퇴장 존슨 하원의장,

샌디에이고 국경문제와 처리 연계 입




우크라이나 지원을 위한 예산 처리를 놓고 민주당과 공화당간 대립이 격화되고있다미국도 어려운데 밑독빠진데 미국민의 세금을 더 이상 쏟아부을수 없다는 공화당에 미국이 도와주지 않으면 우크라이나는 패망한다 계속 도와야 한다는 민주당과 격화된 논쟁을 계속하고 있다. 상원은 우크라이나 지원 등 예산에 대한 절차 투표를 하루 앞두고 5일우크라이나 상황에 대한 기밀 브리핑을 청취했지만 공화당이 등을 돌렸다 이 브리핑에는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화상으로 직접 예산 통과를 호소할 예정이었으나 막판에 불발됐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기밀 브리핑에서 퇴장했다. 공화당 소속인 밋 롬니 상원의원(유타)은 "거기에 있는 사람들이 협상을 성사시키는 데 필요한 상황을 논의할 의사가 없기 때문에 공화당 의원들은 브리핑에서 나왔다"라고 말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은 조 바이든 대통령이 요청한 우크라이나 및 이스라엘 등에 대한 패키지 지원 예산 처리의 조건으로 미국 남부 국경에서 벌어지고 있는 불법 입국자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를 요구하고 있다. 공화당 존 코닌 상원의원(텍사스)은 "우리의 안보가 동맹국은 물론 우크라이나나 이스라엘의 안보보다 후순위일 수는 없다"라면서 예산안 통과 가능성은 '제로'라고 말하기도 했다. 상원 다수당인 민주당은 6일 예산안에 대한 절차투표를 진행할 예정이지만 투표 성사를 위해서는 전체 100명 중 60명 이상의 찬성이 필요하지만, 공화당 49명 협조 없이는 불가능하다. 우크라이나 지원 예산은 공화당이 다수당인 하원을 통과하기는 상원보다 더 어려운 상태다.


공화당 소속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은 이날 백악관에 보낸 서한에서 "우크라이나에 대한 추가 자금 지원은 미국 국경 보안법을 혁신적으로 변경하는 데 달렸다"라고 말했다. 앞서 백악관은 마이크 존슨 하원의장에게 보낸 서한에서 "의회의 조치가 없을 경우 올 연말까지 우크라이나에 무기와 장비를 보낼 재원이 바닥난다"라면서 조속한 예산 처리를 촉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0월 우크라이나, 이스라엘, 인도·태평양, 미국 국경 지원 등에 필요한 추가 재원을 패키지로 묶은 1천60억 달러 규모의 안보 예산을 미국 의회에 처리해 달라고 요청한 바 있다.


워싱턴= 리치 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