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금리인상 10년물 국채 최고치 아세아 증시 하락

엔/달러 환율은 143엔대로 하락



미중 갈등 격화 우려 속에 홍콩 항셍지수를 비롯한 아시아 주요 증시 지수가 동반 하락했다. 6일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이날 코스피가 -0.88% 하락한 것을 비롯해 중국 본토의 상하이종합지수와 선전성분지수 종가는 각각 0.54%, 0.37% 떨어졌다.


일본 닛케이225 평균주가(닛케이지수·-1.70%), 대만 자취안지수(-1.73%), 호주 S&P/ASX 200 지수(-1.24%)도 약세를 면치 못했다.


홍콩 항셍지수는 장 중 한때 3.28%까지 하락했지만 이후 낙폭을 소폭 만회했다 2.89% 내린 채 거래되고 있다. 홍콩에 상장된 중국 본토 기업들로 구성된 홍콩H지수(HSCEI)는 3.35% 하락 중이다.


파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장은 금리를 다시 올릴 계획이다 일부 참석자는 0.25%포인트 인상을 선호하거나 지지할 수 있다고 밝혔다"는 내용이 드러나고있다 . 10년물 국채 금리는 은행권 불안이 있던 지난 3월 이후 4개월 새 최고인 3.957%까지 올랐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는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0.38%)를 비롯해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0.20%), 나스닥지수(-0.18%) 모두 하락 마감,아시아 증시도 그 여파를 이어받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은 6∼9일 중국 방문을 앞두고 미중 긴장이 고조될지 과심이 집중된다 양측 회담에서 미국의 대중국 관세와 반도체산업 규제, 중국의 미 국채 보유 등이 논의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중국이 반도체 등에 사용되는 갈륨·게르마늄에 대한 수출 통제 방침을 밝히면서 미중 관계가 경색된 상태다. 최근 달러 대비 중국 위안화와 일본 엔화 약세가 주춤하는 가운데, 엔/달러 환율은 143엔 대로 내려왔다. 역외위안/달러 환율은 전장 대비 0.001위안 오른 7.2575위안이고, 원/달러 환율은 전장 대비 2.3원 오른 1,300.9원에 장을 마쳤다


YankeeTimes NewyorkTV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