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국 기업들 구인난 심각

구인광고 3월 812만건으로 역대 최다

산업 전반에 걸쳐 채용공고 홍수 이뤄

백신 접종 속도 내면서 경제 활성화 본격




코로나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 경제 정상화가 눈부시게 빠르지만 기업들이 필요한 인력을 충원하지 못해 애를 먹고 있다.


노동부가 11일 발표한 3월 구인ㆍ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3월 채용공고는 812만건으로 전달보다 8%(59만7,000건) 급증했다. 전문가 전망치 750만건을 크게 웃돌았다.


숙박ㆍ식음료 서비스, 제조업, 건설업 등 산업 전반에 걸쳐 광범위하게 채용공고가 늘어났다. 특히 숙박ㆍ식음료 서비스업의 3월 채용공고는 100만건에 육박해 역대 두 번째로 많았다.


3월 채용은 전월보다 3.7% 증가한 600만명으로 채용공고 건수보다 200만명 이상 적었다. 그 격차 또한 역대 최다 기록이라고 블룸버그통신이 전했다.


기업들은 신종 코로나19 백신 보급과 영업제한 철폐 등에 따른 수요 확대에 힘입어 고용을 늘리고 있으나, 실직자들의 반응은 미지근한 편이다. 아직도 바이러스 감염을 두려워하거나, 아이를 맡길 보육 서비스가 축소된 여파로 분석된다.


조 바이든 행정부의 추가 부양 패키지로 넉넉한 실업 급여를 받게 된 실직자들이 적극적으로 일자리를 찾지 않는다는 분석도 나온다.


노동부의 4월 고용 지표에서도 지난달 비농업 일자리 수가 시장 전망치(100만개)를 크게 밑돈 26만6,000개 증가에 그친 바 있다.


Yankeetimes BidensTV


www.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