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국 달러화 폭등 원달러 환률 1440원대 아파트값 전세값 역대 최대 폭락

글로벌 금융위기 13년6개월만 처음

전국 아파트값 와르르 전세도 하락



원·달러 환율이 1440원선까지 무너지며 연일 연고점을 새로 쓰고 있고, 코스피는 2200선 밑으로 내려앉는 등 한국 금융시장이 혼란에 휩싸였다. 요동치는 금융시장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가 15조원을 웃도는 시장 안정 조치를 내놓으며 총력을 기울이고 있지만, '임시방편'이란 지적이 나오고 있다. 3일 금융권에 따르면 최근 원·달러 환율은 장중 1442.2원까지 오르며 장중 고가 기준으로 2009년 3월16일(1488.0원) 이후 가장 높은 수준으로 올랐다. 환율이 1440원을 넘은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13년 6개월여만에 처음이다. 원·달러 환율이 곧 1500원까지 뚫리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커지고 있다. 미 달러 쏠림으로 펀더멘털과 괴리가 발생할 수 있지만 미 달러 독주에 전 세계 통화가 끌려가는 상황"이다 유럽, 중국 등도 미국과 더불어 동반침체 위험에 노출되며 미 달러를 제어할 상황 아니어 원·달러 환율이 1500원선도 넘어설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 주가 역시 연일 급락세다. 지난달 30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71% 내려간 2155.49에 마감하며 연중 최저치를 또 다시 경신했다. 이는 2020년 7월 이후 2년2개월 만의 최저치다.



횐률 급등 재미 교포들 관심 급증

올라도 세금으로 빼앗기면 별볼일



한국 전국 아파트값이 역대 최대 급락에 이어 서울아파트값도 9년 9개월래 최대 하락하는 등 부동산거품 파열이 맹렬히 진행중인 것으로 나타났다.환률은 1400원대를 웃돌아 재미동포들의 한국 아파트 투자에 관심이 높아지고있다 한국정부는 부동산 경착륙을 막기 위해 지방 부동산규제를 전면해제했으나, 미연준이 금리인상 방침을 고수하면서 밝히면서 거품 파열은 심화되고있다 한국부동산원은 22일 전국 아파트값이 지난주보다 0.19% 떨어졌다고 밝혔다. 전국 아파트값이 0.19% 내린 것은 한국부동산원이 2012년 5월 관련 통계를 작성한 이래 최대다. 서울(-0.16%→-0.17%), 수도권(-0.20%→-0.23%), 5대광역시(-0.18%→-0.22%), 8개도(-0.07%→-0.08%), 세종(-0.40%→-0.44%) 모두 낙폭이 커졌다. 우선 서울의 경우 17주 연속 하락하며 낙폭도 0.17%로 전주(-0.16%)보다 커졌다. 이는 2012년 12월 10일(-0.17%)이래 9년 9개월 만에 최대 낙폭이다. 서울 25개구의 아파트값이 일제히 내린 가운데 중저가 아파트가 밀집한 도봉구가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전주 대비 0.31%가 떨어지며 낙폭이 가장 컸다. 이밖에 강북권에서는 노원구(-0.28%)와 은평구(-0.24%), 강북구(-0.20%) 등 서울 외곽지역의 하락세가 거셌다. 강남권에서는 대단지 아파트가 밀집한 잠실동이 속한 송파구(-0.22%)가 지난주(-0.18%)보다 낙폭을 키웠다.강남(-0.09%→-0.10%), 서초(-0.05%→-0.07%)도 낙폭이 커졌다. 인천은 송도신도시가 있는 연수구(-0.36%)와 검단신도시와 청라동이 포함된 서구(-0.31%)의 하락세가 이어지며 전주와 같은 하락율(-0.29%)을 기록했다. 경기는 수원 영통구(-0.44%)와 양주시(-0.39%), 동탄신도시가 있는 화성시(-0.42%) 등이 하락세를 이끌며 전체 하락폭이 전주 -0.21%에서 금주 -0.25%로 커졌다. 이처럼 서울, 인천, 경기 모두 낙폭을 키우면서 수도권 아파트값 역시 0.23% 내리며 지난주(-0.20%)보다 낙폭을 키웠다. 수도권 낙폭은 2012년 8월6일(-0.24%) 이후 10년 1개월 만에 최대다. 지방에선 세종(-0.44%)이 신규 입주물량 영향으로 낙폭을 확대했고 대전(-0.32%)은 서구(-0.45%)·유성구(-0.33%) 등의 낙폭이 컸다. 전국 아파트 전셋값은 이번주 0.19% 하락하며, 부동산원이 2012년 5월 시세 조사를 시작한 이후 가장 큰 폭의 낙폭을 기록했다. 서울 아파트 전세 가격은 지난주 -0.12%에서 금주 -0.16%로 낙폭을 키웠다. 인천도 전주 -0.28%에서 금주 -0.32%로 낙폭을 키웠고, 경기 역시 전주 -0.20%에서 금주 -0.27%로 낙폭이 커졌다.


재임스 특파원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