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달러 가치 폭발적 강세 세계경제 불안 아우성

달러인덱스 108선 2002년 10월 20년 만에 처음

경기악화·안전자산 선호 탓 당분간 강세 지속”

기업 수익에 직격탄…달러 쓰는 여행자도 울상



미국 달러 가치가 수십 년 만에 최고조로 치솟으면서 세계 경제에 불안의 기름을 붓고있다 16일 주요 6개 통화 달러 가치를 산출하는 달러인덱스는 108.06을 기록했다. 특히 달러인덱스는 올해 들어 10% 넘게 치솟아 달러 가치의 급격한 변화를 보여줬다. 달러 가치의 상승과 함께 주요국 통화의 가치는 각국 고유변수와 맞물려 곤두박질쳤다. 일본 엔화의 달러 대비 가치는 24년 만에 최저치로 떨어졌고 유로당 달러 환율도 20년 만에 심리적 저지선인 1대1(패리티) 밑으로 떨어졌다. 한국 원화의 가치도 20년 만에 달러당 1천300원대를 넘어서며 고꾸라졌다. 자국 통화가 달러 대비 강세인 나라는 산유국인 앙골라, 식량 수출국인 우루과이, 에너지·농산물 수출국인 브라질, 에너지 수출로 막대한 이익을 내는 러시아 정도다. 경제력 대비 빚 많은 국가 '부도위기'…벌써 쓰러진 곳도 국제결제은행(BIS)에 따르면 2019년 기준으로 여행자 신용카드 결제부터 대규모 해외투자까지 전 세계 외환거래의 90%는 달러를 통해 이뤄진다. 세계에서 가장 많이 사용되는 화폐의 가치가 단기간에 급변하면 그 자체로 세계 경제 여건의 거대한 재편이다. 우선 달러로 돈을 빌린 정부나 기업은 이자나 원금 상환 부담이 눈덩이처럼 불어 재정 운영에 직격탄을 맞을 수밖에 없다. 특히 국내총생산(GDP)과 비교할 때 달러로 갚아야 하는 외채의 비중이 높은 국가는 부도 위기에 직면한다. 스리랑카는 510억 달러 규모의 국가채무를 안고 있다가 이미 5월 디폴트(채무불이행)에 빠졌다. 현재 스리랑카는 식량과 연료를 수입할 외화가 없어 국민이 극심한 생활고를 겪고 시위 확산에 대통령이 해외로 도피하는 사회불안까지 닥쳤다. 스리랑카 외에도 에너지, 식량 등 원자재 수입 의존도가 높은 나라는 수입물가 상승으로 전반적 물가가 치솟아 고통을 겪는다.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미국의 글로벌 기업들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세계 주요 증시지수에 영향을 미치는 애플과 다른 기술 대기업들은 몇 주 뒤 재무제표를 발표할 때 달러 강세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보인다"며 "애플 매출의 60% 이상은 해외에서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달러 가치 상승 때문에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에 포함된 기업의 이익 증가가 5%, 약 1천억달러 감소할 것으로 추산했다. 반대로 미국이 아닌 지역에 본사를 둔 수출기업은 이익이 증가하고 있다. 영국 명품업체 버버리는 지난 15일 환율 변동 영향으로 올해 매출액이 2억달러 이상 늘었다고 발표했다. 미국 여행자는 높아진 달러 가치로 인해 해외에서 상대적으로 더 많은 돈을 쓸 수 있고, 달러를 사야 하는 여행자는 반대 상황에 놓인다. 달러가 독보적으로 강세를 보이는 이유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태도 변화에 있다. 연준은 최근 수년간 물가상승 동력을 오판한 뒤 고삐 풀린 인플레이션을 잡으려고 전 세계 어느 중앙은행보다도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높이고 있다. 긴축에 따라 경기침체(recession) 우려가 커지면서 증시와 채권시장에서 투자금이 달러로 환전돼 미국으로 들어가는 속도도 빨라지고 있다. 달러는 최근 금값이 급락하는 상황에도 계속 치솟아 최고 안전자산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을 입증했다. 미국 경기부진, 유럽의 에너지난, 일본의 엔저 전략, 중국의 코로나19 봉쇄 전략에 따른 공급 차질, 글로벌 인플레이션 지속에 안전자산인 달러에 대한 수요는 계속 높아질 수밖에 없다는 것이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