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미국 러시아 원유는 제재 대상서 제외

바이든 대통령 미국 소비자 피해 원치 않아

한때 치솟았던 석유값 다시 내려 안정세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침공을 감행한 러시아와 맞서기위해 미군을 파견할 생각은 전혀 하지않고 경제적인 제재하고 러시아 원유와 관련해선 제재하지 않을 방침임을 재확인했다. 러시아는 전세계에서 두 번째로 많은 원유와 천연가스를 수출하고 있기 때문에 원유 거래를 제재할 경우 국제 유가 급등으로 러시아가 볼 피해보다 미국 소비자들이 입게 될 피해가 더 크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보인다.


IBN usradiostar.com


아모스 호치스타인 국무부 에너지 안보 선임보좌관은 25일 블룸버그 TV와의 인터뷰에서 "대러시아 제재가 원유 흐름을 목표로 삼지는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우리가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압박하기 위해 러시아 원유와 가스 영역을 제재 목표물로 삼으면 개스 가격이 급등할 것이라고 말했다. 제재를 하면 러시아는 생산량을 줄이고 두 배의 가격으로 판매하려고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제재의 결과에 대해 푸틴은 고통을 받지 않는 반면에 미국과 동맹국은 고통을 받게 된다는 의미"라고 설명했다. 그는 조 바이든 행정부의 제재 정책은 푸틴 대통령의 고통을 최대화하되, 미국과 유럽 소비자들의 역풍은 최소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바이든 행정부의 이런 대응으로 상승하던 유가가 이미 꺾였다면서 유가가 더 내려가는 것을 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유가는 2014년 이후 처음으로 배럴 당 100달러를 넘어섰으나 미국 정부의 대러시아 제재패키지에서 에너지 분야가 빠지면서 상승분을 되돌아갔다. 26일 뉴욕에서 서부텍사스유(WTI) 및 브렌트유 가격은 전날보다 배럴당 1달러 이상 하락해 각각 배럴당 90달러대 초중반으로 100달러에는 미치지 못했다.


워싱턴 =리치 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