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물가 폭등 서민들 충격 "살기 정말 힘들다"

연준물가지표 3.6%↑…또 30년래 최대폭

펜데믹 공포 지쳐 물가폭등으로 생활불안



변동성이 높은 개솔린 값과 음식값 생활필수품 까지 포함해 개인소비지출 가격지수는 전월보다 0.4%, 전년 동월보다 4.2% 각각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전년 동월 대비 상승률은 6월(4.0%)보다 커졌고, 1차 걸프전이 시작된 1991년 1월 이후 가장 크다고 CNBC방송이 전했다.


연방준비제도는 물가지표가 두 달 연속 30년 사이 최대폭 상승 기록을 갈아치우자 크게 당황하고있다상무부는 7월 근원 개인소비지출(PCE) 가격지수가 전년 동월보다 3.6% 올랐다고 27일 밝혔다.


다우존스가 집계한 월가 전문가들의 전망치와 일치한 결과로, 지난 1991년 5월 이후 가장 큰 폭이다. 6월 물가 가격지수도 1991년 7월 이후 최대폭인 3.5% 오른 바 있다. 서민들은 날로 치솟고 있는 물가상승에 안절부절하고있다


다만 전월 대비로는 0.3% 올라 6월(0.4%)보다는 상승폭이 다소 줄어들었지만 물가는 계속 하루가 다르게 뛰고있다 연준 지도부는 최근 인플레이션 압력을 수요와 공급의 '미스매치'에 따른 일시적 현상이라며 곧 완화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해왔으나, 과도한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해선 초완화적 통화정책을 수정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