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방문 우크라이나 젤렌스키,바이든에 ‘패트리엇 도와주세요'

미국민은 우크라이나를 끝까지 도울것이다




조바이든 대통령이 21일 미국 워싱턴 백악관을 방문한 볼로디미르 젤렌스키를 맞아 미국이 우크라이나를 계속해서 지원할것을 약속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오후 2시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백악관 앞으로 나와 젤렌스키 대통령을 맞았다.


바이든 대통령은 짙은 녹갈색의 셔츠와 바지, 부츠 등 '전투 복장'을 연상케 하는 차림을 한 젤렌스키 대통령의 어깨에 손을 얹으며 친근감을 드러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자리에서 우리는 계속해서 우크라이나의 자체 방어 능력을 강화할 것"이라면서 "미국은 위대한 우크라이나 국민, 그리고 위대한 지도자인 당신과 함께한다"고 말해 연대와 지지를 강조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이 지원한 고속기동포병로켓시스템(HIMARS·하이마스) 포대를 지휘하는 우크라이나군 대위의 부탁이라며 대위가 받은 무공훈장을 바이든 대통령에게 건넸다. 'HIMARS가 여러 전우의 생명을 구했다'는 대위의 발언도 전했다. 이에 바이든 대통령은 젤렌스키 대통령에게 답례로 동전 모양의 기념품인 코인을 전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 국민에게 "평화가 있기를 바란다"면서 아들과 딸을 잃은 수많은 우크라이나 부모가 전장에서 복수하겠다는 생각만으로 살아간다면서 "엄청난 비극이다. 전쟁이 길어지면 질수록 복수만을 위해 사는 부모가 많아질 것"이라고 말해 주변을 숙연하게 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미국의 패트리엇 방공미사일 지원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국민에게 거듭 감사를 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의 2023 회계연도 예산안에 우크라이나를 지원하기 위한 449억달러 예산이 포함된 것을 언급하고서 "미국이 투자하는 모든 달러가 세계 안보를 강화하는 데 사용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우크라이나 국민을 향해 "여러분들은 절대 혼자가 아니다"라며 "미국인들은 얼마나 오래 걸리든 우크라이나와 함께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