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국 변호사 여전히 고액 소득자

로스쿨 갓 졸업한 신임 변호사도 20만달러

8년이상 고참 변호사는 36만5000달러 수령

돈 많이 번 로펌들 우수 인재 영입 경쟁



미국에서 로스쿨을 갓 졸업한 신임 변호사들의 연봉이 20만달러를 웃돌고 있어 변호사는 인기직종으로 자리잡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12일 이같이 보도하고 뉴욕의 대형 로펌 밀뱅크는 지난 10일 파트너십 지분이 없는 일반 변호사들의 급여를 4.4∼5.9% 인상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로스쿨을 마친 신임 변호사들의 연봉은 종전 19만달러에서 20만달러로 올라간다. 뉴욕 소재 로펌인 데이비스 폴크 & 워드웰도 2021년 로스쿨 졸업자 연봉을 20만2천500달러로 인상한다고 11일 밝혔다. 8년 경력 변호사 급여는 36만5천달러로 책정됐다. 변호사 급여 인상 물결은 법조계가 신종 코로나19 사태에도 불구하고 돈을 많이 벌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미국의 로펌들은 코로나19 대유행 후 법무 서비스 수요가 늘어나고, 고객들과의 대면 상담 급감으로 비용을 크게 줄인 덕분에 지난해 두 자릿수대 이익 증가율을 기록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은 전했다. 밀뱅크의 경우 매출이 15.6%, 이익이 16% 각각 증가했다.


대형 로펌이 유능한 로스쿨 졸업생들을 놓고 채용 경쟁을 벌이는 것도 변호사 초봉 인상의 배경이 되고 있다.


법률정보회사 레오퍼드솔루션에 따르면 로펌 홈페이지들에 올라온 변호사와 직원 채용 공고는 9천 건 이상으로 역대 가장 많은 수준이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