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부동산 죽쑤게 만든 7.78% 모기지 금리, 주택 매매 급락

남가주 주택매물 전년비 32% 감소…팬데믹 전보다는 52% 줄어



팬데믹 이후 미국 전역의 주택 매물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방준비 은행의 고금리정책으로 부동산 경기가 죽을 쑤면서 집을 지으려는 주택개발 업자들이 손을 들었기 때문이다 모기지 금리가 7.78% 나 올라 수지커녕 망쬬를 자초하는 불안 때문에 엄두를 내지 못하다


남가주 주택 매물은 대폭 줄어들어 거래가 거의 안되는 상태다 최근 리얼터닷컴과 세인트루이스 연방준비은행에서 조사한 남가주 6개 카운티 지역의 주택 매물 정보에 따르면 7월부터 9월까지 등록된 매물은 평균 2만1163건에 불과했다. 지난 2021년 동기간보다 32% 감소한 것이며 2016~19년 동기간에 비해서는 52% 급감한 수치다. 매물의 가파른 감소로 주택 중간 가격이 지난 7년간 58%나 급등하면서 구매자들의 주택 선택 폭이 크게 제한된 것이라고 분석했다.


카운티별 등록 매물 건수 추이를 살펴보면 LA카운티는 올해 8006건으로 2021년보다 26%, 2016~19년 대비 42% 줄었다. 오렌지카운티는 2369건으로 2021년과 비교해서 26%, 2016~19년에 비해서는 65%나 급감했다. 샌디에이고카운티는 올해 2521건으로 2021년 대비 43%, 2016~19년 대비 62% 감소했다. 이외 679건의 벤투라카운티도 2021년과 2016~19년 대비 각각 39%와 62%의 감소를 기록했다.


올해 3948건을 기록한 리버사이드카운티의 매물 감소 폭은 각각 30%와 53%, 샌버나디노카운티(3639건)는 각각 29%와 46%로 집계됐다.


주택 중간 가격이 지난 7년새 가장 큰 폭으로 오른 카운티는 샌버나디노로 77%가 뛰었다. 이어 샌디에이고(69%), 오렌지(67%), 리버사이드(65%), LA(57%), 벤투라(53%) 순으로 나타났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