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시진핑 대만 침공에 대비 B-52 폭격기 기지 호주 북부에 배치

호주 공군 틴달기지에 B-52 전용 시설 공사 진행

재 급유 없이 대만해협과 북한까지 작전거리 단축




대만해협과 남중국해의 긴장에 대비,미국이 핵 탑재 가능한 B-52 전략 폭격기를 호주 북부 공군기지에 배치할 계획을 세우고 관련 시설을 공사중이라고 호주 ABC방송이 1일 보도했다. 폭격기 전용 시설에는 ‘비행중대 작전 시설’, ‘정비시설’, ‘B-52 6대 격납고’가 포함됐다. 전체 건설비용은 약 1억 달러로 예상된다. ‘성층권의 요새(Stratofortress)’로 불리는 B-52 폭격기는 1950년대 소련에 대한 핵 공격을 목적으로 개발됐으며 1962년 생산이 중단됐으나 지금까도 미군의 주력 폭격기로 운용되고 있다. 길이 49m, 너비 56m에 무게는 221t으로 대형 여객기 크기이며, 핵무기를 포함해 총 31t의 중량을 싣고 연료 재급유 없이 최대 항속거리 1만6232㎞를 비행할 수 있다. 호주 북부에 배치되면 대만해협은 물론 북한 전역이 작전 거리에 포함될 전망이다.


미국과 호주는 중국의 위협에 맞서 해상 훈련을 정례화하고 기존 군사시설을 증축·강화했으며 호주 최북단의 요새화를 추진했다. 미국과 호주는 호주 중부 내륙 사막지대에 비밀 군사기지이자 위성감시 시설인 파인 갭을 설치해 공동으로 운영하고 있다. 방송 보도에 따르면 호주 국방 당국자들은 아직 출시되지 않은 미 공군의 차세대 스텔스 폭격기 B-21 레이더 구매까지 고려하면서 새로운 군사 장비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호주 주재 미국 대사인 캐롤라인 케네디는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 긴장이 점점 고조되고 있다”면서 “미국은 지난 75년 동안 규칙에 기초한 국제 질서를 유지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왔다”고 31일 호주 ABC에 말했다. 미국은 공산주의 중국을 현상변경을 꾀하려는 지정학적 위협으로 분류하고 있으며, 동맹국과 함께 규칙 기반 질서의 수호를 강조하고 있다. 미국은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에도 규칙 기반 질서에 변경을 가져오려는 중국에 대한 억지력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호주 싱크탱크인 ‘호주전략정책연구소(ASPI)’의 마이클 슈브리지 국방안보 책임자는 “미국과 호주는 버락 오바마 행정부와

줄리아 길라드 정부 때인 2012년부터 준비를 해왔다”며 “최근 추세는 새로운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미국이 중국에 대응할 역량을 대만, 일본, 한국, 필리핀, 괌 등지에 분산 배치하고 있으며 호주는 그중의 하나일 뿐이라고 강조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