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정치인 인기는 무지개,미국 역대대통령 업적 줄세우면 바이든 14위 트럼프 45위

최종 수정일: 2월 21일


미국의 역대 대통령 인기와 업적을 평가한 조사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은 14위,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최하위인 45위를 기록했다.

18일 미 정치전문매체 더힐에 따르면 휴스턴 대학교와 코스털 캐롤라이나 대학교는 전미정치학회(APSA) 회원 등 정치 분야 전문가 525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11월 15일∼12월 31일 설문조사 '2024 위대한 대통령 프로젝트'를 진행해 이 같은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응답률은 29.3%였다.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100점 만점에 62.66점을 얻어 전현직 대통령 45명 가운데 14위에 올랐다.
미국의 28대 대통령 우드로 윌슨(61.8점·15위)과 40대 대통령 로널드 레이건(61.62점·16위)보다 높은 순위다.

반면 트럼프 전 대통령은 10.92점을 얻는 데 그치면서 꼴찌였다. 44위인 15대 대통령 제임스 뷰캐넌보다도 점수가 6점가량 낮았다.

미 뉴욕타임스(NYT)는 "트럼프는 제임스 뷰캐넌, 프랭클린 피어스, 앤드루 존슨 등 미국을 내전으로 몰아넣거나 그 뒤를 엉망으로 만든 19세기 중반 실패자들보다도 순위가 낮다"고 평가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상대적으로 높은 순위를 기록한 것과 관련해서도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번 설문조사를 진행한 브랜던 로팅하우스 휴스턴대 교수와 저스틴 본 코스털 캐롤라이나대 교수는 "바이든이 이룬 가장 중요한 업적은 트럼프에게서 대통령직을 가져오고, 전통적 스타일의 대통령 리더십을 다시 선보였으며, 올가을 전임자(트럼프)로부터 직위를 지키기 위해 준비하고 있다는 점"이라고 분석했다.

자기만의 업적을 세워서가 아니라 지난 대선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을 밀어낸 덕에 좋은 평가를 받았다는 설명이다. 에이브러햄 링컨은 이번 조사에서 93.87점을 받아 1위에 올랐다. 프랭클린 루스벨트, 조지 워싱턴, 시어도어 루스벨트, 토머스 제퍼슨이 뒤를 이었다. 미국의 첫 흑인 대통령이던 버락 오바마는 73.8점을 얻으면서 7위에 올랐다.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