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윤석렬 굴종외교 창피 기시다에 굽신굽신

NYT "북한 핵 위협과 중국과의 경쟁관계 관리 필요

윤석렬 기시다 국내 반대 세력 수습 쉽지 않아 걱정




한일정상회담에 대해 외신들은 10여년간 얼어붙었던 한일 관계가 해빙을 표시하는 '이정표'가 될 것이지만 윤석열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다같이 자국민과 자국 내 반대자들을 설득하는 데 어려움을 겪을 것이라고도 전망했다 뉴욕타임스는 북한의 핵무기 계획과 중국의 군사적 야심에 따른 위협에 한국과 일본이 협력해 대응하려는 의지가 이번 회담 개최에서

강하게 드러난다고 설명,한국과 일본의 화해가 미국과의 동맹 관계에서도 중요하다며, 역내 미국 동맹국 중 가장 강대한 양국이 사이좋게 지내며 중국을 저지하는 요새를 만드는 데 집중하는 것이 미국 입장에서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전직 외교관인 미야케 구니히코 일본 리츠메이칸대 객원교수는 "한일관계의 90%는 국내 정치"라며 "따라서 어떤 일이 일어날지 아무도 모른다"고 NYT에 말했다 NYT는 현재로서는 기시다 총리보다 윤 대통령에게 정치적 위험이 더 크다고 설명했다 한국 윤정부가 지난 6일 내놓은 일제강점기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해법에 대해 한국인의 56%가 "굴욕 외교"라고 본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보도하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1박2일 일정으로 일본을 방문하는 16일 오전 경기도 성남 서울공항 앞에서 윤석열 정권 심판 서울시국회의 관계자와 녹색당·정의당·진보당 당원들이 한일정상회담을 반대하며 윤석열 정부 대일 외교를 규탄했다는 사실을 크게 다뤘다


일본에서는 지난 13일 교도통신 여론조사에서 일본인의 57%가 한국 측의 해법에 찬성한다는 결과가 나오는 등 국내 여론이 호의적인 편이지만, 자유민주당 내 우파 등 보수파들의 반대가 기시다 총리의 입장에서는 위협이 될 수 있다. 우파 성향인 산케이신문은 지난주 일본 정부가 한국 측 해법을 환영한 데 대해 "극히 유감스럽다"고 평가했다고 NYT는 전했다. 주일 미국대사는 NYT에 "협업과 협력을 할 수밖에 없도록 하는 외부적 사건들이 있다"며 한일 관계가 냉랭했던 최근까지도 한미일 3자협의는 계속됐고 작년에만 40차례 넘게 열렸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은 한국이 일본과의 관계개선을 명분으로 역사적 분쟁을 해결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것은 주로 북한의 핵 위협에 관한 우려와 중국과의 경쟁관계를 관리할 필요에 따른 것이라는 전문가들과 분석가들의 설명을 전했다. 로이터는 미국의 동맹국인 한국과 일본 사이의 분쟁이 중국의 영향이 차단된 첨단기술 공급망을 확보하려는 노력을 방해해 왔다고도 설명했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뉴스와 뮤직 미국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