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인플레이션은 확장적 재정정책 때문 일어난것

양적긴축 금리인상 만으로는 물가 잡기 힘들어

조기 금리인상은 커다란 경제생산 감축 대가 치룰것



미국의 인플레이션은 미국의 재정확장으로 생긴것으로 연준의 금리인상 만으로는 물가를 잡기가 힘겹다는 진단이 나왔다. 이같은 사실은 프란체스코 비앙키 존스홉킨스대 교수(사진 우측)와 리어나도 멜로시 시카고 연방준비은행(연은) 선임 이코노미스트(사진 좌측)가 와이오밍주 잭슨홀에서 캔자스시티 연은 주최로 열린 연례 경제정책 심포지엄에서 밝혔다. 이들은 27일 "최근 물가상승률 증가분의 절반이 재정적 원인에서 비롯됐다는 사실은 오늘날 정책결정권자들에게 특별한 도전 과제를 제기했다며 재정적 인플레이션은 매우 지속적일 뿐 아니라 기존과는 다른 정책 대응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지난 3월부터 기준금리를 올리기 시작한 연준을 향해 '너무 늦었다'는 비판이 쏟아졌지만, 비앙키 교수와 멜로시는 통화긴축을 더 빨리 시작했어도 인플레이션이라는 관점에서 별 차이가 없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두 경제학자는 "인플레이션이 재정적 속성을 가졌다면 통화정책 하나만으로는 효과적인 대응을 하지 못할 수 있다"며 조기 금리인상은 커다란 경제생산 감축을 대가로 단지 제한적인 수준의 인플레이션 감축 결과를 가져왔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인플레이션이 재정적 속성을 가질 때에는 중앙은행에만 유일하게 인플레이션 감축 책임이 있는 것은 아니다"고 덧붙였다.


이날 회의에서는 연준의 대차대조표 축소(양적긴축)가 순탄치 않을 수 있다며 양적완화의 위험성을 경고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비랄 아차르야 뉴욕대 교수와 라구람 라잔 시카고대 교수 등은 "중앙은행의 대차대조표 축소는 완전히 순탄한 과정은 아닐 가능성이 크다"며 "양적완화의 혜택에 대해 신중히 재고할 필요성이 있다"고 말했다. 연준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 막대한 양의 채권을 직접 매입해 시중에 통화 공급을 늘리고 장기 금리를 억제하는 양적완화에 나섰고, 2020년 3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직후에도 같은 정책을 펼쳤다. 경기 충격을 완화하기 위한 이러한 조치가 미 정부의 직접적 재정 부양책과 맞물려 물가 급등 등의 부작용을 낳자 연준은 지난해 11월부터 자산매입 축소(테이퍼링)에 나섰고, 올해 6월부터는 양적긴축을 시작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