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인플레이션 잡기 효과 긍정적 시그널

비싸게 파는 주유소는 소비자들이 등 돌려

양줄이고 질 낮추는 음식점은 찾지 않아

휘발유 10%·옥수수 선물 27% 내리기 지표



40여 년 만에 가장 높은 물가고를 경험하고 있는 미국인들은 비싸게 파는 주유소를 외면하고 질을 낮춰 음식값을 올리는 음식점을 외면하면서 물가폭등 최악의 상황은 멀어지는 긍정적인 분위기가 확산되고 있다. 언론들은 최근 인플레이션이 진정되고 있다는 정황이 포착되고 있다면서 시장이 주목하는 각종 통계를 소개했다. 미국 소비자들이 가장 민감하게 생각하는 휘발유 가격은 지난달 중순 갤런(3.8L) 당 5.02달러로 정점을 찍은 뒤 10%가량 계속 하락했다. 폭등한 해상 운송비도 진정될 기미다.



노르웨이에 기반을 둔 운송 정보업체 제네타에 따르면 지난달 동아시아 지역에서 미국 서부 해안으로 가는 해상 운송비가 11.4% 하락했다. 글로벌 투자정보 업체인 에버스코어 ISI의 에드 하이먼 회장은 "현재 각종 지표를 참작한다면 지난달 미국의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 9.1%는 정점이었을 수 있다"고 말했다. 미국 소비자들의 인플레이션 기대심리가 낮아졌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최근 발표된 미시간대의 7월 소비자태도지수에 따르면 5년 기대 인플레이션은 2.8%로 전달의 3.1%에서 하락했다. 소비자들의 인플레이션 기대심리는 임금과 함께 상품 가격 책정에도 영향을 준다는 점에서 이 같은 변화는 긍정적이라는 것이 WSJ의 분석이다. 인플레이션을 반영한 미국 5년물 국채의 손익분기점 수익률은 지난 3월 3.59%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최근 2.67%로 하락했다. 웰스파고 은행의 새러 하우스 선임 이코노미스트는 "물가상승률이 6월에 정점을 찍었다고 하더라도 여전히 물가는 높다"면서 "올해 내내 고통스러운 상황이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오는 26일부터 이틀간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 예정이다. 한때 물가를 잡기 위해 1%포인트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제기됐지만, 최근에는 지난달에 이어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 인상)을 유지할 것이라는 전망이 일반적이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