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정부 25개 기관 중국 해커들에 뚫렸다



미국 정부 25개 기관 이메일 계정이 중국에 기반을 둔 해커들에 의해 뚫렸다고 백악관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12일 밝혔다.CNN, 뉴욕타임스등에 따르면 국무부에서 중국 해커들의 의심스러운 활동이 처음 발견돼 이를 MS에 보고했다. 상무부도 해커들에 의해 뚫린 것으로 안다고 보도했다 .


복수의 소식통은 중국 해커들이 일부 정부 기관과 각 기관의 소수 개인 이메일 계정을 표적으로 삼은 것으로 감지됐다면서 대규모 데이터 유출은 없었다고 밝혔다.


애덤 호지 국가안보회의(NSC) 대변인은 CNN에 낸 성명을 통해 "지난달 미국 정부 보안요원들이 기밀이 아닌 시스템에 영향을 미친 MS의 클라우드 보안 침입을 확인했다"라고 설명했다. 국무부 대변인은 "비정상적인 활동을 감지하고 우리 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한 즉각적인 조치를 취했으며 계속해서 면밀히 모니터링하고 추가 활동에 신속히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해킹은 5월부터 시작됐으며 지난달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중국을 찾기 몇 주 전 이뤄졌다. 국무부는 블링컨 장관의 베이징 방문 직전 침입을 발견하고 MS에 알렸다. 이같은 발표에 대해 중국 왕원빈 외교부 대변인은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의 주장은 중국에 대한 미국의 사이버 스파이 활동으로부터 관심을 돌리기 위한 "허위 정보"라며 "어떤 기관이 이 정보를 발표하든 미국이 세계 최대 해커 제국이란 사실은 결코 변하지 않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