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정치판 뒤흔든 로버트 허 특검 ,바이든 기억력 멀쩡 정확 공정 평가



(워싱턴= 지니 베로니카 특파원 )조 바이든  대통령의 기밀문건 유출 의혹을 불기소하면서도 기억력 문제를 지적해 논란의 중심에 섰던 한국계 로버트 허 특별검사가 관련 내용이 정확하고 공정하게 작성됐다고 12일 직접 밝혔다. 허 특검은 이날 하원 법사위원회 청문회에서 "특검 보고서에서 대통령의 기억력과 관련한 평가는 필요했고 정확했으며 공정했다"고 말했다.

대통령의 기억력에 대한 표현이 많은 관심을 받았기에 이에 말씀드린다"며 "내 임무는 바이든 대통령이 국방정보를 고의로 보유 또는 공개했는지를 판단하는 일이었다. 고의와 의도를 갖고 어떤 일을 했는지다"고 설명했다. 대통령의 정신상태를 평가하지 않고는 판단을 내릴 수 없었다. 그래서 대통령의 기억력과 전반적인 정신 상태를 고려해야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허 특검은 기밀문건을 발견했음에도 바이든 대통령은 부통령 퇴임 후 집에서 기밀자료들을 본 적이 없다고 얘기했고, 어떻게 그 문건들이 차고에 오게 됐는지도 기억하지 못한다고 답했다고 덧부쳤다 

허 특검은 바이든 대통령이 부통령 재임을 마친 뒤 국가안보 관련 기밀 문건들을 무단으로 유출해 보관하고 있었다는 의혹을 수사한 뒤 지난달 8일 결과 보고서를 발표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고의로 문건을 유출한 사실이 확인됐지만 기소에 이를 정도는 아니라고 판단했다. 다만 불기소 배경 중 하나로 바이든 대통령의 나이와 기억력을 언급했다. 보고서는 "바이든 대통령이 인터뷰에서 그랬던 것처럼 재판 배심원들 앞에서 자신을 동정심이 많고 선의가 있으며 기억력이 좋지 않은 노인으로 묘사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바이든 대통령은 몇년 지나지 않았음에도, 그의 아들인 보 바이든이 언제 죽었는지도 기억하지 못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양키타임스  USA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