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주택시장 꽁꽁 얼어붙어 11월 신규 주택 허가건수 11% 감소

모기지 이자 7% 폭등 지어도 안 팔릴것 걱정

코로나19 급습 2020년 5월이후 최저 수준




미국의 주택 시장은 가파른 금리인상과 인플레이션 여파에 향후 경기침체 우려까지 겹치면서 수요 부진에 따른 침체를 겪고 있다.미국 상무부는 11월 신규주택 허가 건수가 134만 건 으로 집계됐다고 20일 밝혔다.

지난달 허가 건수는 전월보다 11.2% 급감해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148만 건를 크게 하회했다.


이 중 단독주택 허가 건수는 7.1% 감소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직후인 2020년 5월 이후 최저 수준을 기록했다.11월 주택 착공 건수는 전월보다 0.5% 감소한 143만 건으로 집계됐다.착공 건수는 시장 전망치 140만 건를 상회했으나, 그중에서 단독주택 착공은 82만8천 건으로 역시 2020년 5월 이후 최저치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