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미국 주택 모기지 금리 13년만에 최고치 주택 거래 주춤

주택시장에 부정적 영향 주택 거래 하향 곡선

국채 10년물 금리 이번 주 2011년 이후 최고치 기록



월스트리트저널은 16일 주택담보대출업체인 프레디 맥을 인용해 미국 30년 만기 모기지 고정금리가 5.78%를 기록해 지난 2008년 11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보도했다. 지난주 모기지 평균 금리 5.23%에서 한 주 만에 55bp(0.55%, 1bp=0.01%포인트)나 급등한 수치다. 이 같은 주간 상승폭은 1987년 이후 최대이다. 국채 10년물 금리는 이번 주 201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준이 물가 상승에 대처하기 위해 지난 5월 '빅스텝'(0.5%포인트 금리인상)에 이어 6월 '자이언트 스텝'(0.75%포인트 금리인상)에 나선 것이 미국 국채 및 모기지 금리 급등의 배경이라는 것이다.


양적 긴축에 나선 연준이 주택저당증권(MBS) 매입을 줄인 것도 모기지 금리를 끌어올린 요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 올해 5월에 미국 중간가격 주택을 구입한 미국인은 모기지 평균 금리가 3% 수준이었던 지난해 5월과 비교해 매달 모기지 비용을 740달러(약 96만 원) 더 내야 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모기지 금리 급등은 미국 주택시장에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 미국 모기지은행협회(MBA) 는 주택 수요가 상당히 가파르게 줄었다"며 "연준이 부동산 시장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전날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기자회견에서 주택 구입을 고려하는 미국인들을 향해 "수요와 공급이 재조정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이 나을 것"이라는 경고 메시지를 보내기도 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