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국 중재 일본~한국 외교장관 20분 회담 성과없이 끝났다

중국 북한 문제 간극 좁히지 못해

미일한 3가공조 복원에 시간 걸려



정의용 한국 외교부 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이 미국의 중재로 5일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 회의 참가를 위해 영국 런던에서 한미일 회담이 끝난 직후 별도로 마련된 회의실로 이동해 양자 회담을 했지만 한일간에 얽혀있는 갈등 현안과 북한과 중국문제에 대한 간극을 좁히는데 실패했다.


바이든 정부의 중재역활로 만나 미일한 3가 공조를 복원하려고 했지만 이날 20분간의 회동에서 성사가 되지 않는 형식적인 만남으로 그쳤다는 평가다.


두 장관은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과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등 한일갈등 현안을 둘러싸고 간극을 좁히지 못한 채 팽팽한 평행선을 달렸다. 앃인 갈등 현안에 대해 양국이 접점을 찾아 실질적인 관계 개선으로 이어지려면 넘어야 산이 첩첩이다


두 장관은 과거사 문제에서 견해차를 확인했다. 모테기 외상은 1월 서울중앙지법이 위안부 소송에서 일본 정부에 배상 책임을 인정한 것에 대해 “한국 측이 적절한 조치를 마련해 달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일본 기업에 대한 강제징용 배상 판결과 관련해선 “(일본 기업 자산의) 현금화는 반드시 피해야 하고, 한국 측이 수용 가능한 해결책을 조기에 제시할 달라”고 요구했다.


한국이 해법을 가져와야 한다는 기존 논리를 되풀이 했다.“정 장관은 과거사 해결을 위해서는 일본 측이 올바른 역사 인식을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외교부는 정 장관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주변국과 충분한 사전협의 없이 이루어진데 대해 깊은 우려와 함께 반대 입장을 명확히 전달했다.반면 모테기 외상은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와 관련,한국 정부의 대외적인 입과 오염수 방류를 반대하는 한국정부에 불쾌감을 감추지 않았다.


바이든 행정부는 한국과 일본 모두에 북핵 해결과 중국 견제, 인도태평양 지역 동맹 강화을 위한 한미일 3각 공조를 강조하면서 한일관계 개선을 주문해왔다.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세 나라 외교장관이 한 자리에 모인 것은 처음이다. 외교부는 “향후 대북정책 추진 과정에서 3국이 긴밀히 소통, 협력해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에서 중국 등 다른 사안은 거론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국제방송

CTV 개국 준비중



Yankeetimes BidensTV


www.usradiostar.com

6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