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국 코로나 사망자 50만명 육박

1·2차 대전+베트남전 전사자 추월

670명 중 한명 꼴로 사망 충격적



신종 코로나19 최다 감염국인 미국의 누적 사망자가 50만명에 육박했다. 20일 저녁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49만7221명에 달했다.


지금까지 미국인 약 670명 중 한명이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했다. 이같은 수치는 제 1·2차 세계대전과 베트남 전쟁의 전사자를 합한 것보다 더 많은것이다. 하루 신규 사망자가 1000명대 후반에서 움직인점을 고려하면 며칠 내에 5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 따르면 20세기 최악의 감염병으로 기록된 스페인 독감 때문에 미국인 약 67만5000명이 목숨을 잃었다. 당시 미국 인구는 현재의 3분의 1 수준이었다. 하지만 이때는 백신, 항생제, 인공호흡기 등이 없던 시절이라 의료 상황을 현재와 비교하기 어렵다.


뉴욕주 뉴욕시의 경우 코로나19 사망자가 2만8000명을 넘었다. 시민 295명당 한명 꼴이다.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카운티에서는 500명 중 한명이 숨졌다. 텍사스주 램카운티에서는 163명 중 한 명이 코로나19 사망자였다.


미국에서 최초의 코로나19 사망자가 발생한 건 지난해 2월이다. 같은해 5월27일까지 10만명이 숨졌다. 10만명이 더 사망하는 데 4개월이 걸렸다. 이후 10만명의 추가 사망자가 발생하기까지 걸린 간은 3개월, 5주로 점점 짧아졌다. 미국이 지난해 12월부터 백신 접종에 속도를 내면서 현재 하루 평균 170만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고 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1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