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미국 코로나 확진 하루 65만명 의사 간호사들 덮쳐

2주 새 확진자 3.3배로 늘어

진료 인력 부족 입원 할 병원 초만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19 새 변이인 오미크론이 폭발적으로 확산하면서 하루 평균 신규 확진자가 65만 명에 근접하는 새 기록과 함께 의료진도 감염되어 의사 간호사들이 공포에 휩쌓였다. 언론집계에 따르면 7일 기준 미국의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64만8천211명이었다. 2주 전보다 무려 3.28배로 증가했다. 오미코론은 백신을 맞은 사람에 마스크를 쓰고 다니는 사람 가릴것 없이 덮치고있다. 특히 뉴욕·뉴저지·로드아일랜드주 등 북동부에서 가장 많은 감염자가 나오고 있다. 와이오밍·오리건주처럼 초기엔 괜찮다가 감염자가 급증하기 시작한 곳도 있다.


하루 평균 입원 환자는 2주 전보다 72% 늘어난 12만 명을 넘겼고(12만1천599명), 하루 평균 사망자도 11% 증가하며 1천499명이 됐다. CNN은 미국 보건복지부의 데이터를 인용해 7일 기준 미국의 코로나19 입원 환자가 거의 13만2천 명에 달했다며, 이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사태 최고치인 작년 1월 중순의 14만2천200명과 그리 동떨어지지 않은 수치라고 지적했다.



코로나19와의 전투에서 최전선에 있는 의료 종사자들이 오미크론에 감염돼 격리에 들어가면서 환자를 치료할 병원이 인력 부족에 직면한 것이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는 7일 밤 주 방위군 200여 명을 여러 코로나19 검사소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주지사가 재난 비상사태를 선포한 캔자스주에 있는 어센션 비아 크리스티 헬스의 새머 안토니오스 박사는 "지금 상황은 정말로 바이러스의 폭풍"이라고 말했다.


버지니아 대학병원 중환자실의 타이슨 벨 국장은 감염돼 격리에 들어간 인력, 탈진해 일을 그만둔 인력 등으로 인해 미국이 작년과 같은 수준의 의료 서비스를 13만 명이나 되는 환자에게 제공할 수 없는 실정이라고 말했다. 캐시 호컬 뉴욕 주지사는 7일 모든 의료 종사자들은 2주 이내에 코로나19 백신 부스터 샷(추가 접종)을 맞아야 한다고 의무화했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