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푸틴-김정은 밀착 우려 긴밀 주시 경고



미국 정부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18∼19일 북한 방문에 대해 북러관계 심화를 우려한다면서 북한이 향후 러시아로부터 받을 지원 등에 대해 "매우, 매우 긴밀히 주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보소통보좌관은 17일 브리핑에서 "우리는 그 방문(자체)에 대해 우려하지 않는다"며 "우리가 우려하는 것은 두 나라의 관계 심화"라고 말했다.

우려의 이유에 대해 북한이 러시아에 공급한 탄도미사일이 아직도 우크라이나의 목표물을 타격하는 데 사용되고 있을 뿐 아니라 "한반도의 안보에 영향을 줄 수 있는 몇몇 상호주의적 조처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러시아에 포탄과 탄도 미사일을 대거 제공한 북한이 이번 푸틴 방북 계기에 러시아로부터 받을 유·무형의 대가를 우려 속에 주목하고 있음을 시사한 것으로 풀이된다.

커비 조정관은 우리는 현재로선 북러 협력의 범주와 결실을 목도한 것은 아니다"며 "우리는 분명 매우, 매우 긴밀히 그것을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앞서 국무부 대변인은 북러 군사협력 심화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고, 세계적인 비확산 체제를 지지하고, 러시아의 잔혹한 침략에 맞서 자유와 독립을 수호하는 우크라이나 국민을 지지하는 데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중대하게 우려할 흐름"이라고 밝혔다.  매슈 밀러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도 이같은 입장을 반복해서 강조했다.

우리는 지난 몇 달간 북한이 러시아의 전쟁을 지원하기 위해 수십발의 탄도미사일과 1만1천개 이상의 컨테이너를 불법적으로 이전하는 것을 목격했다"면서 "우리는 계속해서 우리 우려를 분명하게 할 것이며 어떤 국가도 북러간 관계 심화를 지지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스스로 찬성표를 던진 비확산과 관련된 것을 포함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존중할 것을 요청한다"면서 "우리는 동맹·파트너 국가와 이런 비확산 문제를 계속 모니터링하고 가능한 한 효과적으로 이에 대응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밀러 대변인은 '현시점에 러시아의 군사 (기술) 정보가 북한으로 이전되는 것을 봤느냐'는 질문에는 "그것에 대해서 여기에서 제공할 평가는 없다"고 답했다.

워싱턴= 리치타이거 특파원 
yankeetimesTV & usradiostar.com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