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해외에서 북한 핵 미사일 개발자금 지원 3개기관 제재

북한 칠성무역과  백호무역  황길수 박화영 해외에서 외화벌이 활동


미국 정부는 최근 외국에서 불법적인 외화벌이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개발 자금을 지원해온 북한 관련 기관 3곳과 개인 2명에 대해 제재를 단행했다. 북한 칠성무역공사와 조선백호무역공사,아프리카 현지 법인 등 3개 기관과 북한 정권과 노동당의 수익 창출 활동에 종사해온 북한국적자 황길수, 박화성 등 2명을 제재대상으로 지정했다 북한 정권에 속한 무역회사인 칠성무역공사는 불법으로 외화를 벌어들이는 한편, 정보요원들을 직원으로 위장 고용해 외국에서 정보를 수집해왔다. 조선백호무역공사는 북한 인민무력부 산하 기관으로, 지난 1980년대부터 중동과 아프리카 지역에서 예술 및 건설 프로젝트에 참여해 북한 정권에 자금을 조달해왔다.


황길수와 박화성은 아프리카 콩고민주공화국(DR콩고)에서 콩고아콘드SARL(Congo Aconde SARL)이라는 회사를 설립해 DR콩고의 지방정부가 추진하는 건설 및 조각상 설립 프로젝트를 통해 수익을 창출해왔다. 제재대상에 포함된 콩고아콘드SARL은 황길수와 박화성의 지시에 따라 카메룬 은행의 DR콩고 지점에 미국 달러화 계좌를 개설하기도 했다


2021년 유엔 전문가 패널 보고서에 따르면 콩고아콘드SARL은 지난 2018년부터 최소한 2019년까지 DR콩고에서 건축된

여러 건의 조각상 설립 프로젝트에 관여해왔고 이들 프로젝트엔 황길수와 박화성도 개입돼 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 2016년 대북제재 결의 2321호를 통해 북한의 돈줄을 죄고자 북한의 조각상 수출을 금지했었다.



yankeetimes  BidenTimes

Yoruml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