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2대 도시 LA 2만5천개 비즈니스 폐업

한인타운 330개 업소도 망해 문닫아

전원식당, 동일장, 베버리 순두부, 낙원식당 등

한인들에 사랑 받았던 유명 업소도 문닫아 충격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지난 2020년 한 해 동안 LA시 전역에서 팬데믹의 직격탄을 맞아 폐업하거나 또는 영업을 중단했던 비즈니스가 2만5,000개 이상이었던 것으로 집계됐다. LA 한인타운에서도 330여 곳의 사업체들이 문을 닫거나 영업을 중단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LA시 재무국 비즈니스 자료에 따르면 지난 2020년 한 해 동안 LA 전체적으로는 폐업 또는 중단 비즈니스가 총 2만5,471개로 집계됐다. 이중 각 주민의회 관할 경계를 기준으로 한인타운 중심부인 윌셔-코리아타운 지역에서 지난 2020년에 폐업 또는 중단 비즈니스가 331개에 달해 그 전년도인 2019년의 266개보다 24.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506개를 기록했던 지난 2013년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한인타운에서 영업을 중단한 비즈니스를 업종별로 보면 기타 퍼스널 서비스(31개), 풀서비스 레스토랑(12개), 법률 서비스(11개), 창고 포함 부동산 임대(9개), 매니지먼트 및 기술 컨설팅 서비스(9개) 등이다. 퍼스널 케어, 세탁 등을 포함해 100여개의 다양한 업종에 고루 분포돼 있다. 자세한 업종이 구분되 있지 않은 경우(27개)도 많았다. 레몬 트리 패밀리 레스토랑, 뜨락, 핑크베리, 마리김밥 등 영구 폐업한 업체들도 눈에 띄었다. 오랜 기간 사랑을 받아 온 유명 한인 업체들도 문을 닫아 충격을 주기도 했다. 전원식당, 동일장, 베버리 순두부, 낙원식당 등이 대표적이다. 그러나 2021년에는 폐업 또는 영업 중단 비즈니스 수가 줄어들어 윌셔-코리아타운 지역에서 작년에 중단된 비즈니스는 27개로 집계됐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