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6월 무역적자 6.2% 석달 연속 감소

대중국 무역적자 369억 달러 수출 할수록 손해

무역 적자 2분기 들어 크게 개선 성장률에 '플러스 효과



미국의 지난 6월 상품·서비스 등 무역수지 적자가 796억달러로 전월보다 6.2% 감소했다. 3개월 연속 감소세로 지난해 12월 이후 최근 6개월 사이 최저치다. 전문가 전망치 800억달러를 하회했다. 수출이 1.7% 증가한 2천608억달러로 사상 최대를 기록한 것이 무역적자 개선에 도움을 준 것으로 분석된다. 수입도 3천404억달러로 역대 최대치였던 지난 5월보다 0.3% 감소했다. 정치적으로 민감한 지표인 대중국 무역 적자는 전월보다 47억달러 증가한 369억달러로 집계됐다. 무역적자 감소는 국내총생산(GDP) 수치 개선에 도움이 될 수 있을 전망이다. 지난 1분기 전체 GDP를 3.2%포인트 끌어내렸던 무역 적자는 2분기 들어 크게 개선돼 성장률에 '플러스 효과'를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