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GDP 후퇴 신경 쓸일 아니다 무역적자 곧 개선

뉴욕증권거래소 다우 나스닥 S&P 상승세

시장의 동요 별로 느껴지지 않는다 "쾌청 "



미국의 국내총생산(GDP) 1.4% 감소로 경기 후퇴의 신호로 나타나고 있지만 미국 시장은 의외로 차분한 분위기가 이어지고있다.28일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와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나스닥 등 주요 지수가 모두 상승세로 출발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코로나19사태 초기인 2020년 2분기 이후 미국 분기 성장률이 처음으로 마이너스를 기록했지만, 시장의 동요는 느껴지지 않는 상황이다. 미국의 전반적인 경제 상황을 살펴본다면 1분기에 기록된 마이너스 성장률은 경기후퇴의 신호가 아닌, 착시현상으로 봐야 한다는는 평가가 압도적이다 . 지난해 4분기에 미국 경제가 6.9%나 성장할 수 있었다. 지난해 하반기 글로벌 공급망의 차질이 심화하자 연말 대목을 앞둔 도소매 업체를 중심으로 미국 기업들은 각종 부품과 원료를 사들이며 대응에 나섰다. 뉴욕타임스는 기업들의 재고 수요 감소는 GDP 성장률을 1%포인트가량 줄이는 요인이 됐다고 분석했다. GDP 성장률을 3.2%포인트나 떨어뜨린 요인으로 지목되는 1분기 무역적자도 배경을 살펴봐야 한다는 지적이다. 미국 소비자들의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수입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다른 나라들의 경제 상황은 크게 호전되지 않았기 때문에 미국의 수출이 줄어들었다는 것이다. 미국의 무역수지는 2분기나 3분기에는 성장률을 올리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실제로 기록적인 물가 인상 압력 속에서도 소비자 지출이 2.7%나 늘어난 것도 경제 성장에 긍정적인 요인이다. 우크라이나 침공과 글로벌 공급망 위기가 지속할 수 있다는 점을 감안한다면 미국 경제가 불황에 접어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뉴욕= 베로니카 림지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