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군 개인정보 판매 국가안보에 큰 위협



전현직 미군 다수의 개인정보가 불법 수집돼 해외 기업 등에 판매되고 있다고 미국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이 최근 크게 보도했다. 미국 듀크대학교 연구진이 육군사관학교 웨스트포인트의 지원을 받아 진행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최근 온라인에서는 전현직 미군의 개인정보가 1인당 12∼32센트에 팔리고 있다.


이른바 '데이터 중개인'으로 불리는 이들이 특정 미군의 이름, 인종, 주소는 물론 건강 상태, 금융 정보, 종교, 정치 성향등까지 수집한 뒤 이를 웹사이트에 올려 판매한다는 것이다. 데이터 중개인 규모는 수천 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대부분 미국에 거주하며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이나 공공 기록,신용보고기관 등에 올라온 정보를 통해 매년 군인을 포함한 수백만 명의 데이터를 모은다고 한다. 개인정보는 패키지로 묶여 마케팅 담당자나 관련 회사 등에 주로 판매된다. 해외 기업도 손쉽게 이를 구매할 수 있다.


데이터 중개사업 규모는 2천140억 달러 수준까지 성장한 것으로 분석됐다. 실제 듀크대 연구진이 미국과 싱가포르 측 구매자로 가장해 현역 미군의 개인정보 패키지를 구매할 수 있는지 데이터 중개업체 5곳에 문의한 결과 총 3곳에서 거래가 성사됐다. 이들 중개업체가 제공한 패키지에는 현역 군인 약 3만 명의 개인정보가 담겨 있었다. 미군의 친구 및 가족 5천 명의 데이터도 별도 구매할 수 있었다.


이번 조사를 이끈 듀크대 연구원 저스틴 셔먼은 "대학 연구진이 이 데이터를 살 수 있다면 적대국이 이를 구매하기도 매우 쉬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웨스트포인트 소속 육군 사이버 연구소에서 일하는 제시카 도슨 소령도 "특정 약점을 기반으로 사람들을 표적으로 삼을 수 있다는 걸 보여주는 사례"라고 지적했다.


미군 개인정보가 판매되면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될 뿐 아니라 특정 군인이 협박에 노출될 가능성도 크다는 설명이다. 듀크대 연구진 등 전문가는 당국이 군인 개인정보 보호를 위한 규제를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의회가 포괄적 개인정보 보호법을 통과시키고 연방거래위원회(FTC)도 군인 데이터 관리를 위한 체계적 방침을 마련해야 한다는 게 이들 주장이다. 민주당 소속 프랭크 펄론 하원의원은 "이번 조사 결과는 데이터 중개 업계가 초래한 또 다른 끔찍한 피해 사례"라면서 이에 대한 규제 필요성이 커졌다고 비판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TV/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