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군, 인도태평양 다국적 연합훈련 참여 환영

한국 SLBM 잠수함 탑재 수중 발사 시험 가

미국은 동맹에 대한 안보 약속 존중



존 커비 국방부 대변인은 6일 한국이 잠수함발사 탄도미사일(SLBM)의 잠수함 탑재 수중 발사 시험이 임박했다는 보도와 관련, 미국과 한국은 한반도의 안보를 위해 작전 운영력을 강화할 방법을 항상 모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24시간 지구촌 카버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USRADIOSTAR.COM


커비 대변인은 한국의 군사력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한국 정부가 답하는 것이 적절하다면서 미국은 동맹에 대한 안보 약속을 매우 진지하게 받아 들인다고 말했다.


SLBM 수직발사대를 갖춘 것으로 알려진 3천t급 중형 잠수함 도산안창호함이 이르면 이달 중 해군에 인도될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국 군은 작년 말 SLBM의 지상 사출 시험에 성공했다.


커비 대변인은 미국, 호주, 일본에 한국까지 참여한 해상 연합훈련 '퍼시픽 뱅가드'가 중국을 겨냥했다고 볼 수 있냐는 질문에 미국은 동맹, 파트너들과 함께 능력과 상호작전 운용을 높히기 위해 연합훈련을 일상적으로 한다고 답변했다. 이 훈련이 특정한 잠재적 적대국 또는 특정한 위협에 대응한 것이라고 받아들여선 안 된다며 이런 다국적 연합 훈련은 이례적인 일이 전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인도태평양 지역의 해상 합동훈련에 유럽국가까지 합류하는데 이를 확대할 계획이 있냐는 물음에 "우리는 분명히 이런 훈련에 다국적 파트너들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훈련에 참여할지는 개별 국가가 스스로 내려야 할 주권적 결정 사항"이라면서 구체적인 사항은 미국의 인도태평양사령부에 문의해 달라고 말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1 vie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