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모의 젊은 여성만 살해 40대 연쇄 살인범 사형선고

마이클 토머스 가쥴로 살인범에 사형 선고

패션 디자이너 지망생인 애슐리 엘러린 살해

배우 애슈턴 쿠처와 데이트 약속 있던 날 살해




로스앤젤레스법원은 16일 일명 '할리우드 리퍼'로 불리는 연쇄 살인범 마이클 토머스 가쥴로(45)에게 사형을 선고했다 그는 미모의 젊은 여성을 살해하거나 시도한 연쇄 살인범이다


래리 폴 피들러 판사는 "가쥴로씨가 간 곳에는 어디든 죽음과 파멸이 뒤따랐다"며 가쥴로의 폭행이 "전적으로 악랄하고 무섭다"고 말했다. 가쥴로는 2명의 여성을 살인하고 다른 1명의 여성은 살인 미수에 그친 혐의로 기소됐고 2019년 8월 배심원단으로부터 3개 혐의 모두에 대해 유죄 평결을 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가쥴로는 LA와 그 일대 지역에서 친절한 이웃인양 행세하며 여성의 환심을 산 뒤 그들의 집에 침입해 흉기로 찔러 살해했다. 가쥴로는 2001년 패션 디자이너 지망생인 애슐리 엘러린(당시 22세)을 47차례나 흉기로 찔러 살해했고, 2005년에는 네 아이의 엄마인 마리아 브루노(당시 32세)를 역시 흉기로 찔러 죽인 뒤 신체 일부를 훼손했다.


가쥴로에 의해 살해된 희생자들

2008년에는 당시 26세였던 미셸 머피도 그녀의 아파트에서 살해하려 했으나 그녀는 맞서 싸웠고 결국 가쥴로는 달아났다. 이때 가쥴로가 달아나며 핏자국을 남기는 바람에 그는 결국 체포됐다.


특히 엘러린 사건은 유명 할리우드 배우 애슈턴 쿠처와 연루되며 미국에서 전국적 관심사로 떠오르기도 했다. 살해된 당일 밤 엘러린과 데이트 약속이 있었던 쿠처는 엘러린이 나타나지 않자 집으로 찾아가 범행했다. 검찰은 가쥴로는 희생자들의 집 근처에 살면서 이들을 은밀히 지켜보다 살해했다.


가쥴로는 전직 에어컨·히터 수리공이자 술집 기도, 배우 지망생이었다. 가쥴로는 이와 별개로 1993년 일리노이에서 당시 18살이었던 여성을 그녀의 집 입구에서 역시 흉기로 여러 차례 찔러 살해한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앞두고 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usradiostar.com

0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