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셀 박 스틸 한인계 하원의원 "영어" 정치갈등으로 비화

태미 김 어바인 시의원 제이 첸 발언 두둔

정치적 이득위해 한국계 언론플레이 지적




미셸 박 스틸 연방 하원의원(공화. 사진 좌측)의 영어 발언을 조롱한 제이 첸 민주당 대만계 후보 제이 첸에 대해 한국계 태미 김 어바인시의원(부시장·민주. 사진 우측)이 오히려 미셸 박 스틸이 언론플레이를 통해 정치에 이용하고 있다고 제이 첸 후보를 두둔하는 발언했다고 FOX 뉴스가 한인 여성 정치인간 갈등이라고 보도하여 한국 커뮤니티가 망신을 당하고 있다.


26일 폭스 뉴스에 따르면 태미 김 시의원은 최근 자신의 트위터에 “미셸 박 스틸 의원의 액센트를 조롱하는 제이 첸 민주당후보의 비하 발언은 허위정보이며 오히려 선거의 우위를 점하기 위해 스틸 의원이 같은 아시안인 첸 후보에 대한 거짓 정보를 조장했다”고 비난했다 태미 김 시의원은 이어 “스틸 의원이 오히려 반 아시안 증오와 혐오를 무기로 삼고 있다”며 “스틸의원이 정치적 이득을 위해 대만 이민자의 아들인 제이 첸 후보를 거짓 공격하는데 주저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미셸 박 스틸 의원 측은 “같은 아시안을 상대로 액센트를 언급하며 알아듣기 위해서 통역사가 필요하다고 먼저 공격한 아시안인은 제이 첸”이라며 “잘못을 저지른 사람이 적반하장격으로 피해자를 가해자로 둔갑시키는 태미 김 시의원의 태도에 놀람과 슬픔을 금할 수 없다”고 말했다. 스틸 의원 측은 이어 “태미 김 시의원이 자신과 같은 정당의 후보를 비호하기 위해 무조건 뒤집어 씌우기식 거짓 정보를 통해 비난하고 편들기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폭스 뉴스는 이번 갈등에 대해 민주당이 미셸 박 스틸 의원의 자리를 뺐기 위해 총력전에 나선 것이라고 분석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