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 국무부~재무부 합동,러시아 전쟁 물자 조달 관련 기업 100여곳 정보기관원 70여명 제재



러시아가 북·러회담을 통해 포탄 등 전쟁물자 조달에 나서자 미국이 14일 선제적으로 러시아 군사정보원 70명에 대해 제재에 나섰다 북한 탄약을 러시아로 들여온 바그너그룹 인사도 포함됐다


미국 재무부 해외자산통제실(OFAC)은 이날 러시아의 전쟁 능력을 저하할 조치를 지속하겠다며 러시아 산업기반, 금융기관, 기술 공급자 등 거의 100곳에 이르는 개인과 기관에 제재를 가한다고 발표했다. 제재 대상에 포함되면 미국에서의 경제활동이나 미국이 연루된 경제활동이 차단된다. 제재 대상에는 미국의 동맹국에 기반을 둔 기관도 일부 포함됐다.


핀란드에 본사를 두고 있는 전자제품 운송회사 루미노르와 시베리카가 대표적이다. 재무부는 이들이 러시아로 UAV(무인항공기) 카메라, 고성능광학필터, 리튬배터리 등을 보낸 점을 문제삼았다. 러시아 군사공급망에 연루된 것으로 보이는 튀르키예 선박회사 두 곳도 제재 대상에 포함시켰다. 제닛 옐런 재무장관(사진 오른쪽)은 미국은 러시아 군사공급망을 겨냥하고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야만적인 우크라이나 전쟁을 벌이는데 필요한 장비, 기술, 서비스를 박탈하기 위한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침공을 통해 이득을 취하거나 러시아 정부에 친밀한 개인과 기관은 책임을 지게될 것이라는 점을 분명히 해왔다"며 "이런 조치는 푸틴 대통령의 과두정치에 심각한 제재를 가할 수 있다는 우리의 세계적 영향력을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미 국무부도 이날 러시아 전쟁에 관련된 것으로 보이는 개인과 기관 70여곳에 대한 제재를 발표했다. 국무부는 특히 러시아 용병단체 바그너그룹 소속 인사인 파벨 파블로비치 셰블린이 북한의 탄약을 러시아로 들여오는 것에 관여했다면서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 국무부는 지난 7월에도 북한 탄약이 바그너그룹을 통해 러시아로 유입된 것과 관련해 2명을 제재한 바 있다. 아울러 국무부 러시아정보기관 직원 1명과 러 연방보안국(FSB)이 자국에 이득이 되는 방향으로 조지아 사회와 정치권에 영향력을 행사하는데 동원한 조지아-러시아계 인물 1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한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러시아의 에너지 생산과 수출 능력을 확대하고 러시아산 금속과 광물 분야를 운반하며 국제제재를

회피하는데 도움을 주는 것에 연루된 개인과 기관 70곳 이상을 제재한다"고 설명했다.


워싱턴 = 리치 타이거 특파원


IBN NEWS net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