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 일 외교장관, 굳건한 미 일 동맹 확인


한 목소리로 강도높게 중국 강력 비난

16일 열린 미일 외교·국방장관 2+2 회의에서 한목소리로 중국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일본 내에선 '굳건한 미일 동맹을 확인했다'는 긍정적 평가가 주류를 이루고있다. 일본 주요 신문들은 17 미일 '2+2 회의'를 통해 미일의 굳은 결속이 확인됐다고 평가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바이든 정권 발족 후 2개월도 안 된 시기에 미국 국무·국방 장관이 방일한 것은, 미국이 대중국 정책에 있어 미일 동맹을 얼마나 중시하고 있는지 보여준다"고 해석했다. 아사히 신문도 "미일이 공동선언에서 중국을 명시해 비판한 것은 이례적"이라며 특히 일본에 위협이 되는 중국의 '해경법'에 유감을 표명한 사실을 언급했다. 미국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일본의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외무상과 기시 노부오(岸信夫) 방위상이 16일 '2+2 회의'를 마치고 발표한 공동성명에서 미일은 기존 국제 질서에서 벗어난 중국의 행동이 국제 사회에 정치·경제·군사적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홍콩 및 중국 신장위구르 자치구의 인권 상황에 대해서도 '심각한 우려'를 표했다. 중국은 확실한 위협이며, 미일 동맹은 대단히 중요하다는 것"이라면서 "양국이 공동발표문에 처음으로 '중국'을 명시한 만큼, 크게 정세가 달라지지 않는 한 계속 중국을 직접 언급하게 될 것"이다. '일본은 확실한 미국 편'이란 사실을 전 세계 앞에서 확인하면서 향후 중국과의 관계에 악영향을 미칠 거란 우려도 나온다. 마이니치 신문은 17일 "중요한 것은 안보에서 미국과의 협력과, 경제에서 중국과의 협력을 어떻게 양립시킬 것인지의 문제"라며 "눈앞의 과제에 대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장기적 관점으로 중국과의 관계를 봐야 한다"고 일본 정부에 제언했다. 아사히 신문도 사설에서 "일본이 미국의 대중 전략에 휩쓸려 미중 간 군사 대립의 최전선에 놓이는 일은 없어야 한다"고 경고했다. "미중 간의 대립이 첨예화하지 않도록 해 '건전한 공존'을 목표로 미일 동맹을 살리는 지혜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요미우리도 미국이 앞으로 일본에 중거리미사일 배치나, '적 기지 공격능력' 확보 등을 요구할 수 있다고 언급하면서 "이에 대한 국내 반발도 예상되는 만큼, 지금까지와는 다른 정부의 각오가 필요하다"고 전했다. 마사이찌 도부로 니폰 특파원 Yanmeetimes Www.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