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미.일.한 줄다리기 문재인 정부 고민 심각

일본 3대 유력 언론들 줄타기 외교 비아냥 보도 경쟁

미국이 한.중 밀월관계 언제까지 방관할지 커다란 의문

일본 등과 다른 입장 보이는 한국, 중국에는 귀중한 존재”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간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 대해 일본의 3대 유력 언론들이 미한일 3국간의 미묘한 흐름을 4일 적나라하게 보도했다.


요미우리 신문은 인도·태평양 지역에서 미국과 패권을 다투는 중국이 한.미.일 연대에 쐐기를 박는 수단으로 한국을 향한 움직임을 강화하고 있다면서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한.중 외교장관 회담을 거론했다.


문재인 정부는 안보를 미국에 의존하지만, 북한 비핵화를 위해선 중국의 영향력에 기대지 않을 수 없기 때문에 미.중 간 틈새에서 줄다리기 양다리 걸치기 외교를 하면서 내심으로 고민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이 북한에 대한 영향력을 지렛대로 삼아 한국을 끌어들여 한.미.일 3국의 연대를 흔들려는 자세를 강화하고 있다며 이 때문에 문재인 정부의 중국 배려가 두드러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신문은 중국이 앞으로 북한과의 관계를 한층 강화할 가능성이 크다면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방중 가능성도 거론했다.


아사히신문은 올 2월 강경화 전 장관의 후임으로 취임한 정 장관의 첫 해외 방문지가 미국이 아닌 중국인 것에 대해 '한미 동맹보다 중국을 중시한 것'이라는 비판을 한국 보수 언론이 제기하고 있지만, 문 정부는 북한과 대치하는 상황에서 안보와 경제를 각각 미국과 중국에 의존하는 한국 입장에선 줄타기'를 할 수밖에 없는 고약한 입장이란 점을 지적했다. 아사히는 중국이 그런 전략을 취하는 한국의 외교 노선을 반기고 있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중국이 자국을 겨냥한 '포위망' 전략을 펴는 미국 외의 국가와 관계 개선을 모색해 왔지만 홍콩이나 영토 문제 등으로 유럽 국가 및 일본과도 관계가 악화했다며 그런 상황에서 다른 입장을 보이는 한국의 존재는 귀중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한국과 중국이 경제 외에 안보 분야에서도 협력 강화를 모색할 것으로 아사히는 예상했다.


마이니치 신문도 미.중 간 대립 수위가 높아지는 가운데 한국 정부가 동맹국인 미국과 경제 의존도가 높은 중국 사이에서 고심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정 장관이 취임 후 첫 해외 방문지로 중국을 택한 것에 대해선 미국과의 동맹 관계가 두드러져 보이면서 중국이 과도하게 자극받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는 생각을 중국측에 보인것이라고 풀이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닛케이)은 미국에서 한.미.일 3개국 안보실장 회의가 열린 뒤 곧바로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중국에서 개최된 점을 거론, 미국과 중국이 한국과의 협력을 둘러싸고 줄다리기하는 구도가 명확해 졌다고 진단했다. 닛케이는 문재인 정부가 당분간 미중 양쪽을 바라보는 외교를 계속할 것 이라면서 미국이 어디까지 허용할지가 동북아 정세를 좌우하는 요소가 될 수있다고 진단했다.


도널드 히사요시 도꾜 특파원


Yankeetimes tv& radio


www.usradiostar.com



7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