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중 대립 심각 5~10년래 세계3차대전 발발

키신저,세계 강국 답게 공존방식 배워라 경고



미국의 외교 원로 헨리 키신저 전 미국 국무부 장관(사진)이 미국과 중국의 대립으로 3차 세계대전이 5∼10년 안에 일어날 가능성이 있다고 진단하면서 공존을 위해 실용적으로 접근하라고 주문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영국 주간지 이코노미스트와 인터뷰에서 "미국과 중국 모두 상대가 전략적 위험이라고 확신하고 있으며 강대국 간 대치로 향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고전적인 1차 대전 직전의 상황에 있는 데 모든 쪽에 정치적 양보를 할 여지가 크지 않고 평형을 깨뜨리는 어떤 일이라도

재앙적인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 진단했다. 키신저 전 장관은 1970년대 리처드 닉슨 대통령과 그 후임 제럴드 포드 대통령 정부에서 국가안보보좌관, 국무장관을 지냈으며 오는 27일 100세 생일을 앞둔 고령이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IBN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