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민주당 대통령 출마 정치장사 짭짤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에 나선 후보들의 후원금 모금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모금 시작 하루만에 모인 금액과 소액후원 비중은 지지층 결집 메시지로 활용된다. 여권 내 1위를 달리는 이재명 후보 측은 10일 “온라인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본격 모금에 착수한지 불과 1일여만에 9억853만원을 모금했다”고 밝혔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노무현 전 대통령 사례를 들어 “두려움 없이 기득권에 맞설 수 있게 해달라”고 후원 요청한 이재명 후보는 이러한 모금 결과가 나오자 “위기의 대한민국을 희망민국으로 바꿀 종잣돈”이라며 감사의 뜻을 표했다.


국제방송 USRADIOSTAR.COM


이낙연·추미애 후보도 후원금 계좌를 만든지 하루만에 이낙연 후보 측은 8억1400만원이 들어왔다고 밝혔다 2017년 대선 경선 당시 문재인 후보 측이 후원계좌를 연 지 이틀만에 7억원을 모금한 것보다 많다고 설명했다.

추미애 후보는 지난 6일 SNS에 “아직 24시간이 지나지 않았는데 2억원이 넘는 후원금을 수천명의 지지자께서 후원해주셨다”며 “눈물이 왈칵한다. 고맙다”고 밝혔다.


후보들은 모금 속도뿐 아니라 10만원 이하 소액 후원 비중을 강조했다. 각 후보 캠프에 따르면 전체 모금액에서 소액 후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이재명 후보 95.1%(10일 기준), 이낙연 후보 98.7%(1일 기준), 추미애 후보 98%(7일 기준)다.


민주당 관계자는 11일 기자와 통화에서 “소액 후원금은 많은 사람들이 자신을 지지하고 있음을 보여줄 수 있는 물적 증거가 된다”고 말했다. 향후 최종 후보 1인을 가리는 본경선에서도 후원금 모금 경쟁은 치열할 것으로 전망된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이번 20대 대선에 출마한 당내경선후보자 후원회는 후원금을 25억6545만원까지 모을 수 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서울=안동수 특파원

5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