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화살이 되어 돌아온 바이든의 온정적인 이민정책 불법 월경자 받아들이다가 역풍 트럼프에 리더 당해



바이든 대통령의 불법이민자 보호 정책으로 역풍을 맞아 미국 7개 경합주에서 트럼프에 오차밖 열세에 몰리고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온정적 불법 입국자 추방방지 정책이  오는 11월 미국 대선의 승패를 결정할 7개 주요 경합주(swingstate) 가상대결에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오차범위를 벗어나는 격차로 밀린다는 여론조사 결과를 가져왔다 .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초부터 트럼프 전대통령이 건설하던 국경장벽을 헐어버리고 국경을 넘어오는 남미 불법월경자들을 방치 미국에서 국민의 혈세로 보호하는 방침을 고수하면서 국민들의 큰 반발을 샀다

국민의 혈세를 헛된곳에 사용한다는 비난과 함께 텍사스에서는 불법입국자를 뉴욕 엘에이 시카코 워싱턴에 실어날르며 민주당 득세지역에 쏟아 부었다 이같은 민주당의 온정적 이민정책으로 전국 단위 여론조사에선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격차를 종전보다 확대했다는 결과를 낳았다

블룸버그와 모닝컨설트는 지난 16∼22일 애리조나·조지아·미시간·네바다·노스캐롤라이나·펜실베이니아·위스콘신 등 7개 경합주 유권자 4천956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7개주 전체 오차범위 ±1%p, 개별주 오차범위 ±3∼5%p)를 실시해 그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이 조사에서 양자 가상 대결시 지지율은 바이든 대통령 42%, 트럼프 전 대통령 48%로 각각 집계돼 트럼프 전 대통령이 6% 포인트 앞섰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남부 국경을 통한 불법 이민자 유입 문제에서 상당한 불신임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 13%가 투표 대상을 결정할 가장 중요한 요소로 '이민 문제'를 꼽은 가운데, 이 문제를 다루는 데 있어 누구를 더 신뢰하느냐는 질문에 '트럼프를 꼽은 사람'이 52%, '바이든을 꼽은 사람'은 30%로 각각 나타났다. 22% 포인트 차이는 작년 12월 조사 때의 17% 포인트에 비해 더 커진 것이다.

응답자의 61%는 바이든 대통령이 이민자 증가에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비자 등 적법 서류 없이 남부 국경을 통해 미국으로 들어온 사람 수가 작년 12월 하루 평균 1만 명 이상으로까지 치솟은 데 대해 현 정부의 책임을 지적하는 여론이 확산한 것으로 풀이된다.

여전히 가장 많은 응답자(36%)가 투표 결정에서 가장 중요한 고려 요소는 '경제'라고 답했지만 이민문제가 가장 중요한 요소라고 답한 비율(13%)은 역대 조사에서 이번이 최고였다고 블룸버그통신은 지적했다.
경제 상황을 제외하고는 이민 문제가 표심을 좌우할 가장 큰 요소로 부상한 가운데, 이민 문제에 대한 민심은 바이든 대통령에 등을 돌리고 있는 형국이다.

위기감을 느낀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26일, 국경에 이민자들이 너무 많이 몰려들 경우 국경을 닫겠다면서 관련 내용을 조문을 담은 국경법안을 상원에서 초당적으로 통과시켜 줄 것을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하기도 했다.
그러나 국경 문제를 대선에서 승부를 가를 쟁점이슈로 보고 있는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 의원들에게 국경 문제에서 바이든 행정부 및 여당과 타협하지 말 것을 압박하고 있다고 미국 언론들은 전했다


yankeetimes  usradiostar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