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민주당,윤석렬 대통령 처 김건희 특검법 발의

검찰스스로 권력남용적 행태 시정 못하고 수사지연

김용민등 공동발의자로는 정청래 서영교 김승원 의원 12명




김용민 민주당 의원은 22일 '윤석열 대통령 배우자 김건희의 주가조작, 허위 경력 사건 등의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 임명 등에 관한 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공동 발의자로는 친명계 최고위원 출마자인 정청래 서영교 의원과 '처럼회' 소속 김승원 장경태 황운하 의원, 무소속 민형배 의원 등 12명이 참여했다. 김 의원은 법안 제안 이유에서 "검찰 스스로 권력남용적 행태를 시정하지 못하고 오히려 대통령의 가족이라는 이유로 시간 끌기 수사, 봐주기 수사를 반복하고 있다"며 "정치적으로 중립적이고 공정한 특별검사 임명을 통해 윤 대통령 가족에 대한 각종 의혹을 엄정히 조사해 그 진상을 신속하고 철저히 국민 앞에 규명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그는 23일 페이스북을 통해선 "법사위원장을 넘겨줘 난항이 예상되나 패스트트랙으로 지정해서라도 반드시 통과시켜야 한다"며 "우리는 후손들에게 '법 앞의 평등'을 지켰다고 설명해야 한다"며 패스트트랙 처리를 주장했다. 진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지금 검찰·경찰에게 이 수사를 그대로 맡겨놓으면 제대로 수사가 되지 않겠다는 우려가 당내에 굉장히 크다"며 "김 의원이 특검법을 발의했지만, 상황에 따라 이것이 당론화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혁파 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Комментарии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