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민주당,주가조작 은폐 특검 거부 한동훈 정계에서 떠나라



더불어민주당은 20일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의 명품백 수수 및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 등과 관련해 특검을 받아들이라고 거듭 압박했다.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의혹은 한동훈 법무부장관 시절 검찰 보고서를 통해 김건희여사와 모친 최은순씨가 22억9천여만원의 수익을 거둔 것으로 드러났다. 명품백 수수 의혹은 이미 영상을 통해 의혹이 아닌사실로 판명됐다”며 “한동훈 위원장에게 김건희 여사는 불가침영역인가. 김건희 여사를 향한 수많은 의혹에 대해 제대로 입장을 밝히지 못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김건희 여사와 한동훈 위원장이 수백 차례 카톡을 나눌 만큼 가까운 사이였다는 사실을 기억하고 있다. 그래서 김건희 여사를 향한 수많은 의혹에도 눈감고 있는 것인가”라며 “그것이 아니라면 즉각 ‘김건희 방탄’을 거두고 특검에 응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윤석열 대통령은 최근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특검법’에 대해 거부권(재의요구권)을 행사했으나, 야당은 물론 여당인 국민의힘 내부에서도 대통령실이 주가조작 의혹 등을 포함한 ‘김건희 리스크’에 대한 해법을 내놓아야 한다는 요구가 이어지고 있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