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민주당,케이블 업체에 폭스 뉴스 뉴스맥스 송출 중단 압박

위성방송 서비스제공업체에 중단촉구 서한보내

수정헌법 1조 언론자유에 대한 커다란 도전




민주당 의원들이 2020 대선 부정선거와 우한 바이러스 관련 보도내용을 잘못 퍼뜨렸다며 케이블 및 위성방송 서비스 제공업체에 대해 폭스뉴스, 뉴스맥스, 원아메리카뉴스네트워트(OANN) 등 보수 뉴스매체들의 방송 제공을 중단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제리 맥너니, 안나 에슈 하원의원은 22일 스트리밍, 케이블 및 위성방송 서비스 제공업체 12곳에 서한을 보내 이들 뉴스 매체에 대한 서비스 중단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했다. 3월 8일까지 이같은 요구에 답하라고 방송 서비스 제공업체들에 다그쳤다.


의원들은 이서한에서 구체적으로 △채널(방송)을 전달할지 결정하는 데 있어서 어떤 도덕적 또는 윤리적 원칙을 적용하는지 △대통령 선거 몇 주 전 얼마나 많은 이용자가 방송망에 접속했는지 △1월 6일 국회의사당 습격 사건 이후 채널에 대해 불리한 조치를 취했는지 등의 물음에 답하라고 요구했다.


이들 의원은 통신서비스업체인 AT&T에 보내는 서한에서 “지금부터 계약 갱신일까지 AT&T 유-버스와 다이렉TV, 다이렉TV 나우에서 폭스뉴스와 뉴스맥스, OANN 방송을 계속해서 내보낼 계획인가? 만약 그렇다면, 왜 그런가”라고 질문했다.


이에대해 폭스뉴스 대변인은 폭스뉴스는 2020년 한 해 동안 높은 시청률을 보인 케이블 뉴스 채널로서 수백만 명의 미국인들에게 심층 보도와 속보, 분명한 의견을 제공했다”고 언론에 보수언론에 자신의 입장을 해명했다.


의원들이 좋아하지 않는 정치적 발언을 강조하고 케이블 제공업체들에 ‘견해차에 대한 차별’을 요구하는 끔찍한 선례를 남긴다”고 지적했다.


뉴스맥스 대변인은 이메일에서 “뉴스맥스는 최근 선거전에서 양측의 혐의와 주장에 대해 공정하고 정확하게 보도했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특히 과거 CNN과 MSNBC가 트럼프와 러시아 간 공모 의혹을 집중 보도하면서 균형 잡힌 보도를 하지 않았던 점을 지적했다.


당시 이들 매체는 민주당 지도부와 수많은 인터뷰를 진행하며 공모 논란을 앞다퉈 보도했지만 이는 허위 사실로 드러났다. 매체는 그러면서 “민주당 하원의원들의 언론의 자유와 수정헌법 1조에 대한 공격은 모든 미국 국민들의 등골을 오싹하게 할 것”이라고 비난했다.


OANN 측은 바로 답변을 주지 않았다. 공화당 소속 브렌던 카 연방통신위원회(FCC) 위원은 이날 성명을 내고 서한을 보낸 민주당 하원의원들을 향해 일침을 가했다. 카 위원은 이들 의원들이 ’민주당이 선호하는 정치적 내러티브에 부합하지 않을 경우 대가를 치르게 된다’는 문제의 메시지를 케이블 제공업체와 관련 규제 기관들에 전달한 것이라면서 “이는 국내 모든 언론이 누리는 언론의 자유에 대한 소름 끼치는 위반”이라고 맹비난했다.


미국 통신업체 센추리링크는 “수천 개의 주제를 다루는 다양한 방송 채널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특정 매체를 지지하는 게 아닌 시청자의 선택과 접근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미국 위성 TV회사 디시 네트워크(DISH)는 “네트워크 소유주들은 당사에 제공하는 콘텐츠에 책임을 진다”며 “콘텐츠가 합법적인 경우, 계약상 콘텐츠를 일방적으로 편집하거나 채널을 제거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CNN은 최근 국회의사당 난입 사태와 관련해 케이블 TV업체들에 뉴스맥스의 방송 제공을 중단하라고 압박했다. 뉴스맥스가 부정선거 의혹을 보도해 선거 결과를 부인하는 행위에 참여했다는 게 이유였다. 당시 뉴스맥스는 경쟁사인 CNN이 자사의 방송을 검열하고 중단하려는 시도를 하고 있다며 비난한 바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6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