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한동훈 법무 임용 반대 공수처에 압수 수색 촉구

한덕수 정호영등 장관후보자들 검증 통과 못해 골치

윤 정부 출범 부터 삐걱 총리없이 내각 운영하겠다 반발



더불어민주당은 6일 윤석렬 정부 초대 국무총리로 지명된 한덕수 후보자에 대해 ‘부적격’ 판정을 공식화한데 이어 한동훈 법무 후보는 증거를 인멸한 혐의자로 지목 압수수색을 하여야 한다고 장관 임용을 반대했다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비대위 회의에서 한동훈 후보자와 관련된 언론 보도를 거론하며 “‘부모 찬스’ 입시용 기부 스펙 쌓기, 셀프 기사 작성 등 허위 스펙 풀코스를 거친 것 같다. 경찰과 공수처는 즉각 수사를 개시하고 자택은 물론이고 관련자와 단체에 대한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를 포함한 5명의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도 부적격 인사로 판정했다. 민주당 강병원 의원은 기자들에게 민주당 인청특위 위원들은 한 후보자가 총리로서 ‘부적격’임을 밝힌다”며 “조만간 소집될 의원총회에 인청특위 위원들의 부적격 입장을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청문회 진행 기간 하나같이 특권과 비리, 불법 의혹이 쏟아졌다. 자료 제출 거부는 기본이고 위장전입, 병역 비리 같은 청문회 단골 메뉴가 빠지지 않았다”고 말했다.원희룡(국토교통부)·이상민(행정안전부)·박보균(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를 거론하며 “특히 이들 5명은 국민 검증을 통과하지 못하고 있다그는 이같은 사태는 윤석열 당선인이 부패한 감자들을 마구 골라 장관에 임용하려고 했기 때문이라면서 인사 대참사에 대해 국민들에 진심으로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IBN TV usradiostar.com


ReplyForwar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