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민주당 LA 배스 시장, 공무원 연봉 25% 인상 획책 주민들 반발 불러

전 시장 안토니오 비야라이고사 전시장 실수 되풀이
행정국장 "연 1억불 추가 부담"


캐런 배스 LA시장이 향후 5년 동안 시청 공무원들의 봉급을 무려 24%나 인상하는 계획을 적극 고려 중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시청 안팎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해당 안이 현실화되면 비정규직이나 파트타임 직원들도 2026년 최저 시급이 시간당 대폭 25달러로 오른다.

LA타임스는 12일 배스 시장이 검토한 직원 노조의 연봉 인상안에 따르면 2028년까지 물가 상승분을 감안해 최대 7차례 봉급 상승이 이뤄질 것으로 보여 지역 경기 활성화에 역행한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해당 제안 내용은 시의회와 노조원들의 승인이 남아있지만 큰 반대 없이 통과될 전망이다.

동시에 제안 내용에는 일반 기업과 달리 시청 직원들이 쓰지 않은 병가를 100%(기존엔 50%) 현금화할 수 있도록 규정을 변경하는 내용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내용이 알려지면서 노조는 축제 분위기다. 서비스노조인 SEIUL721의 데이비드 그린 회장은 “노조원들이 매우 환영하는 분위기이며 예전에 없던 좋은 조건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하지만 시청 안팎에서는 배스 시장이 제안 내용을 그대로 승인할 경우 2007년의 안토니오 비야라이고사 전 시장의 실수를 되풀이하는 것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당시 비야라이고사 시장은 5년 동안 총 25%의 봉급 인상을 약속했으며 곧바로 서브프라임 금융 위기가 도래해 시 재정에 큰 악영향을 가져온 바 있다.

2013년 이후 시청은 이런 부담으로 인해 고용을 줄이고 수천 개의 일자리를 없앴으며 일부 의료 보건 혜택도 축소해야 하는 상황을 겪기도 했다. 비야라이고사는 2013년 관련 조치에 대해 공개적으로 “후회스럽다”고 말하고 “8년 임기 동안 가장 큰 실수였다”고 표현한 바 있다. 관련 내용에 대한 입장을 묻는 LA타임스에 배스 시장은 “2007년의 상황과는 많은 것이 현재 다르다”며 “만약 경기가 악화돼 시청 살림이 어려워진다면 가동할 수 있는 추가 재정이 따로 있다.

시청 직원들이야말로 불경기에 직격탄을 맞은 상태라 시청을 떠나려고 한다”고 상황을 설명했다. 지난해 LAPD 경관들의 연봉 인상 배경과 유사한 논리다. 시청 살림을 관장하는 매트 자보 행정국장(CAO)은 “아직 정확한 숫자를 가늠하기는 어렵고 추가 협상을 지켜봐야 하지만 해당 내용을 충족하려면 연간 1억 달러의 추가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한편 시청 공무원들과 SEIUL721 측은 지난 가을 한 차례 일일파업을 진행했으며 최근 추가로 파업을 계획하던 중 시장과 연봉 인상안을 두고 줄다리기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양키타임스  미국 국제방송


Opmerkingen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