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다는 공유재산 후꾸시마 원자 오염수 바다에 버리는것 인류에 대한 모독

아베 도모코 일본 민주당 중의원, 오염수 방류 반대…

“모래 섞어 고체 보관 역설


아베 도모코(74) 일본 입헌민주당 중의원이 후꾸시마 원전 오염수를 바다에 버리지 말고 몰래에 섞어 일본에서 보관하자고 주장했다 . “지금 도쿄전력이 하듯 다핵종제거설비(ALPS·알프스)로 오염수의 방사성 물질을 법적 기준치 이하로 낮춘 뒤 시멘트·모래 등을 섞어 고체로 보관하면 된다. 이 콘크리트는 나중에 방조제 등으로 재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다 아베의원은 코앞으로 다가온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바다 방류와 관련해 “바다는 공유재산”이라며 오염수를 고체 형태로 만들어 일본 내에 두다가 재활용을 하자는 새로운 대안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일본 정부와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장기간 방류가 이뤄졌을 때, 바다 환경에 어떤 영향을 주는지 깊은 연구도 하지 않았다. 방사성 물질을 바다에 버려서는 안 된다”고 호소했다.


일본 초당파 의원모임인 ‘원전제로·재생에너지100모임’에서 활동하며 오염수 방류의 문제점을 꾸준히 제기하고 있는 아베 의원의 인터뷰는 지난 15일 도쿄 지요다구 중의원 회관에서 이뤄졌다. 한국은 ‘오염수’, 일본은 ‘알프스 처리수’로 부르고 있는 것과 관련해 아베 의원은 알프스로 처리해도 여전히 오염수라며 ‘알프스 처리 오염수’(이하 오염수)라는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일본 정부는 이달 중 국제원자력기구에서 최종보고서가 나오면, 이를 근거로 오염수를 올여름께 바다로 방류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가 결정하고, 일본 원자력위원회, 국제원자력기구가 괜찮다고 해서 끝나는 문제가 아니다. 바다는 공유재산이고, 넓게 연결돼 있다. 바다 방류를 우려하는 사람들과 주변 국가들의 이해가 있어야 한다. 국제협약(런던협약·의정서)에는 바다에 방사성 물질을 투기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하고 있다. 또 국제원자력기구 일반안전지침(GSG-8)에는 ‘그 행동으로 개인과 사회에 예상되는 이득이 그 행동으로 인한 해악보다 커야 한다’는 원칙이 있다. 오염수 방류가 100% 안전하다고 말할 수 없는 상황에서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어민들, 태평양 도서국 등이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이익은 없고 위험이 존재한다면 바다 방류는 하면 안 되는 것이다. 국제원자력기구는 이 부분을 전혀 검토하지 않았다.”


“후쿠시마 제1원전은 (2011년 3월) 사고가 난 원자로이기 때문에 세슘·스트론튬 등 온갖 방사성 물질이 오염수에 포함돼 있다. 경제산업성과 도쿄전력은 희석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을 뿐, 얼마나 많은 양의 방사성 물질을 바다로 버리게 되는지 총량에 대해선 아무런 검증을 하지 않는다. 기준치 이하로 낮추고 희석을 한다고 해도 오염수의 양이 거대하기 때문에 방사성 물질의 총량을 무시할 수 없다. 방사성 물질 측정 핵종도 64개에서 30개로 축소됐다. 위험을 평가하려면 최대한으로 확인해야 한다. 일본 정부와 국제원자력기구는 바다 방류가 장기간 이뤄졌을 때 환경이나 인체에 주는 영향에 대해서도 깊은 연구를 하지 않았다. 일본이 후쿠시마 제1원전에 대해 2051년 폐로(원전 해체)를 목표로 하지만, 이것도 가능하지 않다. 폐로가 될 때까지 오염수는 계속 발생한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