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바이든은 미국경제 견고하다는데 경제 전문가들은 내년 경기 침체온다고

경제전문가 63% “1년내 침체 온다”

금리 올려 부동산 경기 침체시켜 골치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는 최근 3번 연속 '자이언트 스텝'(한번에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하는 것)을 단행했음에도 물가가 좀처럼 진정되지 않고 있다. 좀처럼 안 잡히는 인플레이션은 연준이 기준금리를 계속해서 올리도록 압박할 것이며, 이는 결국 미국 경제를 침체에 빠뜨릴 위험을 증가시키는 셈이다. 치솟는 물가를 잡기위해 금리를 계속 올리고 있는 가운데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최근 66명의 경제 전문가들을 조사해 16일 공개한 결과에 따르면 63%가 내년에 경기침체가 올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7월 같은 조사보다 경기침체가 올 것이라고 답한 사람이 더 많아진 것으로, 2020년 7월 이후 처음으로 과반이 경기 침체를 예상했다. 7월 조사에서는 49%의 전문가들이 1년 이내 경기침체를 예상했었다.


지난 13일 발표된 9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전년 동월보다 8.2%, 전월보다 0.4% 각각 올라 시장 예상을 뛰어넘는 물가 상승률을 보였다. 이번 조사에서 경제 전문가들은 올해 말 기준금리 범위 중간점을 4.267%로 예상했다. 이는 7월 예측치인 3.294%를 상당히 상회한 것이다. 가장 최근인 지난달 금리 인상으로 미 기준금리는 3.00∼3.25%로 올랐다. 연준은 오는 11월 초와 12월 중순 각각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결정한다. 인플레이션 등 현재의 경제 상황이면 11월에도 자이언트 스텝을 밟을 공산이 크다. 연준 인사들도 경기침체에 한 발짝 더 다가선다 해도 고공 물가를 잡기 위해 지속해서 금리를 올리겠다고 거듭 강조하고 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1일 CNN 인터뷰에서 경기침체가 발생할 것으로 생각하지 않지만 만약 발생해도 매우 경미한 침체일 것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yankeeTimes BidenTimes


ReplyForward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