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바이든, 대규모 인프라법안 강행 방침

민주당 공화당 불응하면 내달 일방적 강행 방침

공화당,노인·장애인 복지, 학교·보육시설 투자 반대

도로 교량 전통적 인프라 투자에 초점 맞추면 지지



조 바이든 행정부가 30일 대규모 인프라 투자 법안과 관련, 공화당과의 협상을 마냥 지속할 수는 없다면서 1주일내 합의하지 않으면 민주당 단독으로 처리 하겠다고 말했다.


피트 부티지지 교통장관은 이날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다가오는 주에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민주당 단독으로 인프라 법안을 진행할 것이냐는 진행자 질문에 협상은 필요하지만 영원히 참을수는 없다고 말했다.


부티지지 장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행동하지 않는 협상을 무제한 기다릴 수 없다면서 의회가 휴회를 마치고 복귀하는 내달 7일까지 명확한 입장이 나와야 하고 메모리얼데이 휴회를 마치고 돌아올 때 합의가 이뤄지지 않는다면 바이든 대통령은 공화당의 지지 없이 행동할 것임을 시사했다"고 전했다.


민주당 척 슈머 상원 원내대표도 공화당의 지지 여부에 상관없이 광범위한 인프라 패키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28일 민주당 의원들에게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당초 2조2천500억달러(2천500조원)의 대규모 인프라 법안을 제시했다가 최근 1조7천억달러(1천900조원)로 규모를 줄인 제안을 내놓았다. 그러나 이 법안에 반대해온 공화당은 27일 9천280억달러 규모의 역제안을 했으며 협상 속에도 양측은 간극을 좁히지 못하는 상태다.


셸리 무어 캐피토 상원의원

협상에 관여해온 공화당의 셸리 무어 캐피토(웨스트버지니아) 상원의원은 이날 폭스뉴스에 출연해 양측이 인프라의 핵심적 정의에 합의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법안은 광대역통신을 비롯해 도로와 교량, 수로 등 전통적인 물리적 인프라에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사회적 인프라나 인적 인프라는 우리가 논의해야 할 훌륭한 것들이지만 이번 조치에 포함돼선 안 된다"고 주장했다.


공화당은 전통적 기반시설 투자는 찬성하지만 노인·장애인 복지, 학교·보육시설 등에 대한 투자에는 반대한다는 입장을 보여왔다. 또 비용 조달을 위해 법인세를 21%에서 28%로 인상하는 계획에도 반대해왔다고 AP는 전했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3 views